LG 미니빔 TV, 33cm 앞에 80인치 대화면 띄운다

■ 짧은 거리에서도 선명한 대화면 보여주는 초단초점 미니빔 TV 출시
□ 빛의 입사각과 반사각을 정교하게 계산한 화질 기술력 갖춰
□ 7.4cm만 떨어져 있어도 40인치(101.6cm) 화면 구현
■ 선이 없어 편리하고 깔끔하게 사용
□ 최대 2시간 30분 쓸 수 있는 배터리 내장…전원 선 필요 없어
□ 블루투스로 스피커와 연결해 간편하게 풍성한 사운드 즐겨
□ 스마트폰, 노트북 등 IT 기기의 화면도 무선으로 연결해 대화면으로 구현
■ 기존 제품의 절반 수준 가격에도 HD급 해상도 갖춰…소비자 선택의 폭 넓혀
■ 한국HE마케팅FD담당 허재철 상무, “가격은 낮추고 편의성은 더욱 높인 초단초점 미니빔 TV로 프로젝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

28일, 모델이 LG트윈타워에서 초단초점 미니빔 TV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28일 33cm 앞에 80인치(203.2cm) 대화면을 띄워주는 미니빔 TV(모델명: PH450U)를 출시했다. 신제품은 초단초점(超短焦點) 프로젝터로서 짧은 공간에서도 큰 화면을 만들어준다.

일반적인 빔 프로젝터는 제품과 화면 사이의 거리가 길수록 큰 화면을 만들게 되지만, 신제품은 내부의 거울을 통해 빛을 반사시키는 방법으로 화면을 키운다. 이 때문에 제품과 화면 사이의 거리가 일반 프로젝터와 비교하면 1/10 수준에 불과하다. 초단초점 프로젝터는 반사된 빛으로 정확한 화면을 구현할 수 있도록 최적의 입사각과 반사각을 조합하는 기술력이 중요하다.

신제품은 제품과 화면 사이에 7.4cm의 공간만 있어도 40인치(101.6cm) 화면을 구현한다. 초단초점 프로젝터는 제품과 화면 간의 거리가 짧기 때문에 빛이 지나가는 경로가 방해받을 일이 거의 없다. 사람이나 애완동물이 지나가며 화면을 가릴 우려는 이전보다 크게 줄어든다.

초단초점 미니빔 TV는 다양한 무선 기능을 탑재해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최대 2시간 30분간 쓸 수 있는 배터리는 전원 코드가 없는 곳에서도 영화 한 편을 보는 데 충분하다. 방, 거실 등 장소를 옮기며 미니빔 TV를 사용할 때도 전원을 매번 빼고 꽂을 필요가 없다.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스피커와 무선으로 연결하면 더욱 풍성한 사운드를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사용자는 스마트폰, 노트북 등 IT 기기와도 선 없이 연결해 큰 화면으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신제품의 출하가는 기존 제품의 절반 수준인 79만 원에 불과하지만, HD급(1,280X720) 해상도와 450루멘 밝기를 갖췄다. LG전자는 실속형 제품으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 프로젝터 시장 지배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전 세계 LED 프로젝터 시장에서 2011년부터 5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주로 사무실에서만 사용하던 프로젝터를 작고 가볍게 만들어 개인용 프로젝터 시장을 창출한 것이 주효했다. 지난해 하반기 초단초점 미니빔 TV 출시를 계기로 외산 업체가 주류를 이루던 국내 초단초점 프로젝터 시장에서도 1위에 올라섰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FD(Function Division)담당 허재철 상무는 “가격은 낮추고 편의성은 더욱 높인 초단초점 미니빔 TV로 프로젝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