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1:9 모니터 3년 연속 세계 1위

■ 2013년부터 작년까지 3년 연속 판매량 1위 수성
□ 작년 판매량 점유율 67%…21:9 모니터 시장 압도적 우위
□ 세계 최초로 21:9 모니터 시장 개척…사용자 편의성 공략 주효
□ 모니터 시장 정체 속에 21:9 모니터는 매년 빠르게 성장
■ LG만의 차별화된 기술로 프리미엄 사용자 경험 제공
□ 멀티태스킹 업무, 게임 등에 탁월한 경험 제공
□ 기존보다 데이터 전송속도가 4배 빠른 썬더볼트2 적용
□ 마우스만으로 화면 설정 간편하게 바꾸는 온스크린 컨트롤 탑재
■ HE사업본부장 권봉석 부사장 “21:9 모니터의 성공 체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모니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21:9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시장에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으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21:9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정체기에 접어든 모니터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는 제품이다. LG전자 모델이 15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21:9모니터(모델명: 34UC98)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21:9 화면비의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시장에서 3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LG전자는 21:9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시장에서 2013년 처음으로 판매량 기준 시장점유율 세계 1위에 오른 이후 지난해까지 3년째 1위 자리를 지키며 프리미엄 모니터 브랜드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 지난해는 판매량 점유율 67%를 기록했다. 특히, 21:9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를 본격적으로 선보이기 시작한 2013년 1분기부터 12분기 연속으로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LG전자는 세계 최초로 21:9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를 출시해 정체기에 접어든 모니터 시장에 새로운 성장 동력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해 21:9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시장 규모는 2013년에 비해 무려 5배 이상 커졌다. 최근 3년간 10여 개의 글로벌 기업들이 21:9 모니터 시장에 뛰어들며, LG전자가 선도하는 새로운 트렌드에 동참하고 있다.

LG 21:9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한 번 사용하면 다시는 기존 16:9 비율의 모니터로 되돌아 갈 수 없을 만큼 편리하다는 확신을 사용자들에게 심어줬다.

3년 연속 세계 1위는 기술 혁신을 기반으로 소비자들에게 편리함을 준다는 기본 원칙이 주요했다. 사용자는 화면을 최대 4개로 나눠 21:9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를 즐길 수 있다. 화면의 좌우가 넓어서 문서 창 2개와 인터넷 창 1개를 동시에 가로 방향으로 나란히 띄워놓을 수 있다. 한 화면에 띄울 창의 개수와 배열도 미리 설정할 수 있다. 또, 21:9 화면비를 지원하는 게임을 실행하면 기존 모니터에서는 안 보이던 좌우 양쪽 끝 부분까지 보여줘 박진감 넘치는 게임에 몰입할 수 있다.

LG전자는 올해 21:9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라인업을 10개 이상 출시한다. 올해 대표 제품(모델명: 34UC98)은 데이터 전송속도가 빠른 썬더볼트2(ThunderboltTM2) 포트를 갖춰 용량이 큰 영상을 편집하고 시청하는데 유용하다. 한 화면에 몇 개의 창을 띄울지, 얼마나 밝게 할지 등을 마우스로 간편하게 설정하는 온스크린 컨트롤 기능도 있다. 공구 없이도 스탠드를 조립할 수 있는 편의성도 장점이다. 이 제품은 올해 CES 혁신상과 iF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했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권봉석 부사장은 “21:9 모니터의 성공 체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모니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