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차세대 방송 전송기술 세계최초 시연

‘지상파 울트라HD 시대 앞당긴다’

■ 7일, 美 라스베이거스 방송장비 전시회 ‘NAB 2014’서 ‘ATSC 3.0’ 시연
■ 지상파 방송망으로 울트라HD 방송과 HD, SD급 모바일 방송 동시 전송
■ 시속 250Km로 이동시 휴대폰 등 모바일 기기로도 디지털 방송 시청 가능
■ 울트라HD TV 지상파 방송 조기 활성화를 위한 기술적 교두보 마련

NAB 2014’에서 차세대 방송 전송기술인 'ATSC 3.0' 시연을 세계최초로 성공했습니다. 관람객들이 시연장면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LG전자가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NAB(National Association of Broadcasters) 2014’에서 차세대 방송 전송기술 시연을 세계최초로 성공했다.

LG전자는 방송장비 전시회인 ‘NAB 2014’에서 북미 최대 방송장비업체 ‘게이츠에어(GatesAir)’와 공동으로 차세대 방송 규격인 ‘ATSC(Advanced Television System Committee) 3.0’ 전송기술을 시연했다.

이 기술은 차세대 영상압축 기술인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e)*와 방송 주파수 효율 극대화를 통해 울트라HD와 같은 초고화질 영상을 송출할 수 있다.

LG전자는 이번 시연에서 지상파 1개 채널(6MHz)로 울트라HD TV 방송 콘텐츠와 고해상도 모바일 방송 콘텐츠를 동시에 송출했다. 송출된 모바일 방송은 시속 250km 속도로 이동 중에도 시청이 가능하다.

‘ATSC 3.0’에서는 방송과 인터넷을 융합한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시청자는 TV를 보면서 인터넷망을 통해 전송되는 고도화된 TV 부가서비스를 모바일 기기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시청자는 TV를 보며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쇼핑을 하거나 투표나 설문에 참여할 수도 있다. 개인 맞춤형 방송 시청도 가능하다. 예를 들어, 시청자가 스포츠 경기를 시청할 때 자신이 응원하는 팀에 초점을 맞춘 방송을 선택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시연은 울트라HD 지상파 방송을 위한 기술적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의미가 있다. 다수의 채널과 넓은 대역폭을 지닌 위성•케이블TV 달리 지상파 방송에서 울트라HD 방송을 송출하는 것은 기술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

북미식 디지털 방송 전송 규격(VSB, Vestigial Side Band)의 원천 기술을 보유한 LG전자는 울트라HD 방송을 포함한 차세대 방송 표준 제정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북미식 디지털 방송 표준화를 다시 한번 선도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북미 디지털 방송 표준화 기구인 ATSC는 2015년 말 완성을 목표로 차세대 디지털 방송 표준규격(ATSC 3.0)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은 “이번 기술 시연으로 디지털TV 기술 종가로서 LG전자의 앞선 기술력을 증명했다”며, “향후 차세대 고화질 울트라HD 방송 시대를 확대하는데도 중심적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용어설명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e)
기존 영상 압축 표준(H.264)대비 2배 정도 압축 효율이 우수한 차세대 영상 압축 기술.

<참고>
ATSC 1.0 ATSC 3.0
수신 고정수신 고정/이동수신
전송화질 HD 울트라HD
전송방식 8VSB* OFDM**(직교주파수분할)
영상신호압축 MPEG-2 HEVC
음성신호 압축 AC-3 NEW, Advanced Audio Codecs
*8VSB(8-level vestigial sideband): 8단계의 변조 신호 레벨과 잔류 측파대(VSB) 변조 기술을 사용한 전송 방식.
**OFDM(Orthogonal Frequency Division Multiplexing): 고속의 송신 신호를 다수의 직교(Orthogonal)하는 협대역 반송파로 다중화시키는 변조 방식.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