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플레이 엑스포’서 게이밍 IT기기 공개

■ 25일부터 나흘간 일산 킨텍스서 열리는 게임 전시회 ‘플레이엑스포’ 참가
■ 최고의 게임 환경 제공하는 다양한 신제품 공개
□ 엔비디아 ‘G-싱크’ 적용해 화면전환 부드럽고 빠른 34인치 21:9 모니터
□ 초고화질 게임 즐기는 것은 물론, 제작에도 탁월한 32인치 4K HDR 모니터
□ 인텔 쿼드코어 i7 CPU, 엔비디아 ‘지포스 1060’ GPU 탑재한 게이밍 노트북
■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손대기 담당 “높은 몰입감을 제공하는 게임용 IT 기기들로 고객들에게 차원이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25일부터 나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게임 전시회 '플레이엑스포'에 참가해 21:9 화면비 게이밍 모니터(우측부터), 4K HDR 모니터, 게이밍 노트북 등 IT기기 신제품을 공개했다.

LG전자가 25일부터 나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게임 전시회 ‘2017 플레이 엑스포(PlayX4)’에 참가한다.

LG전자는 21:9 화면비 ‘LG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 ‘LG HDR 4K 모니터’, ‘LG 게이밍 노트북’ 등 다양한 게이밍 IT기기 신제품을 공개한다.

34형(86.6cm) 21:9 화면비 ‘LG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모델명: 34UC89G)’는 ‘엔비디아(NVIDIA)’社의 ‘G-싱크(G-SyncTM)’ 기술을 적용했다. G-싱크는 모니터와 PC의 영상 신호를 동기화해 화면이 끊기거나 잘리는 현상 등을 최소화한다. 이 제품은 1초에 최대 144장(오버클럭 시 최대 166장)의 화면을 보여줘 빠른 움직임을 부드럽게 표현한다. 일반적인 모니터와 비교하면 2배가 넘는다.

이 제품은 21:9 화면비로, 기존 16:9 화면비 모니터에서는 보이지 않던 좌우 양쪽 끝 화면까지 보여줘 몰입감을 높인다. 21:9 화면비를 지원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배틀필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등 게임을 보다 박진감 있게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21:9 화면비 모니터 시장에서 2013년부터 4년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다.

32형(80cm) ‘LG 4K HDR 모니터(모델명: 32UD99)’는 풀HD보다 화소 수가 4배 많은 울트라HD(3,840×2,160) 해상도를 갖췄다. HDR 기능까지 더해 초고화질 화면을 보여준다. LG전자는 플레이스테이션(PS4 pro), ‘엑스박스(Xbox One S) 등 최신 게임기로 즐길 수 있는 HDR 게임이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HDR 모니터 시장 선점에 나선다.

이 제품은 4K HDR 게임, 영화 등을 즐기는 데 최적이다. HDR 모드에서 최대 밝기가 일반적인 모니터보다 2배 이상 높고, 약 10억 개 색상을 표현할 수 있다. 실제에 가깝게 생생한 화면을 만드는 HDR 영상을 잘 표현한다. 또, HDMI, DP포트, USB 타입-C 등 단자를 탑재해 PC에서 보내주는 4K 화면을 정확하게 보여준다.

콘텐츠 제작에도 탁월하다. 이 제품에 적용된 IPS 패널은 영화를 만들 때 색상 표현의 기준이 되는 디지털 시네마 색 표준(DCI-P3)을 95% 충족한다. 또, 모니터를 오래 사용해 색상이 또렷하지 않게 되면, 별도의 색상 측정 장비인 캘리브레이터(Calibrator)를 연결해서 색표현을 보정할 수 있다.

15.6형(39.6cm) ‘LG 게이밍 노트북(모델명: 15G870)’은 7세대 인텔 프로세서 최상위 버전 i7-7700HQ를 적용해 데이터 처리 속도가 빠르다. 엔비디아의 GTX 1060 그래픽카드를 탑재해 복잡하고 빠르게 변하는 게임 화면을 잘 표현한다. 메모리는 기존 DDR3보다 30% 이상 빠른 DDR4 8GB(기가바이트)를 적용했다.

저장 장치는 최신 NVMe SSD(Solid State Drive) 256GB를 적용했으며, 최대 512GB까지 확장이 가능하다. 더욱 큰 저장공간을 원하는 소비자들은 최대 1TB(테라바이트)의 HDD(Hard Disk Drive)를 추가로 설치할 수 있다.

이 제품은 모니터와 연결성도 좋다. 각각 4K 영상을 모니터로 전송할 수 있는 USB 타입-C, HDMI, 미니DP 포트 등을 갖췄다. 모니터 3대와 동시에 연결하는 경우에는 풀HD보다 화소 수가 약 2배 많은 쿼드HD(2,560X1,600) 해상도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전시장에서 인기 게임을 통해 신제품들을 사용해 볼 수 있는 체험존을 운영한다. 신제품은 다음달부터 출시된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FD 손대기 담당은 “높은 몰입감을 제공하는 게임용 IT 기기들로 고객들에게 차원이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