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공간 활용 뛰어난 58:9 화면비 사이니지 세계 첫 출시

■ 86형 고해상도 사이니지 ‘울트라 스트레치’
□ 기둥, 모서리 등 자투리 공간도 알짜 광고판으로 활용
□ 2,158mm, 349mm 크기로 가로로 넓게 혹은 세로로 길게 설치 가능
■ LG IPS 패널 기반의 탁월한 화질 구현
□ 울트라HD급 해상도로 선명한 화면 제공
□ 어디서 보더라도 균일한 화질의 시야각도 강점
■ 컨텐츠 편집도 쉽고 빠르게
□ 최대 4개 화면으로 분할…각 화면에 서로 다른 컨텐츠 보여줘
□ 기존 컨텐츠도 58:9 화면비로 편집할 수 있는 전용 프로그램 탑재
□ 30여 개의 샘플 내장해 초보자도 손쉽게 컨텐츠 제작 가능
■ LG전자 한국B2B마케팅 FD(Function Division) 김제훈 담당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했던 사이니지로 새로운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할 것”

LG전자가 공간 활용이 뛰어난 58:9 화면비의 86형 상업용 디스플레이 ‘울트라 스트레치’를 세계 최초로 출시했다. 이 제품은 기둥, 모서리 등 기존에 사이니지를 설치하기 어려웠던 공간을 알짜배기 광고판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모델이 압구정동 신발매장 벽 상단에 '울트라 스트레치' 2대를 이용해 만든 사이니지 광고판을 소개하고 있다.

“자투리 공간을 알짜배기 광고판으로”

LG전자가 공간 활용이 뛰어난 58:9 화면비의 86형 상업용 디스플레이 ‘울트라 스트레치’를 세계 최초로 출시했다.

‘울트라 스트레치’는 현재까지 출시된 사이니지 가운데 가장 와이드(Wide)한 화면비를 갖춰, 기둥, 모서리 등 기존에 사이니지를 설치하기 어려웠던 공간을 알짜배기 광고판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이 제품은 가로와 세로 길이가 각각 2,158mm와 349mm로 가로 방향으로 넓게 혹은 세로 방향으로 길게 설치하는 게 가능하다.

‘울트라 스트레치’는 공항이나 호텔 등의 건물 내부에 있는 기둥 안에 매립해 사용하는 미디어 폴(Media Pole), 건물 출입문 위쪽의 광고판 등 활용 범위가 넓다. 가로, 세로 각각 최대 4개씩 총 16개를 이어 붙일 수 있다. 이 제품을 별도의 거치대에 설치하면 필요한 장소를 오가면서 사용할 수 있어 편의성도 뛰어나다.

‘울트라 스트레치’는 LG IPS 패널을 적용해 화질이 탁월하다. 신제품은 울트라HD급 해상도(3,840ⅹ600)를 적용해 일반 영상뿐 아니라 작은 글자까지도 선명하게 보여준다. IPS패널은 178도의 넓은 시야각으로 어느 위치에서 보더라도 화면이 또렷하다.

LG전자는 상업용으로 사용되는 사이니지의 특성을 고려해 직관적이고 빠르게 컨텐츠를 편집할 수 있는 편의 기능들도 탑재했다.

‘울트라 스트레치’는 최대 4개의 화면으로 나눠 쓸 수 있어 다양한 정보를 한 번에 제공한다. 공항에 설치할 경우, 화면을 4개로 나눠 날씨, 교통 정보, 뉴스, 광고 등을 각각 보여줄 수 있어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한 외국인들도 필요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

사이니지 관리자를 배려한 쉬운 사용성도 돋보인다. LG전자는 기존 컨텐츠를58:9 화면비로 쉽고 직관적으로 편집할 수 있도록 독자 컨텐츠 솔루션 ‘슈퍼사인 W’를 탑재했다. 또 관리자들이 쉽게 컨텐츠를 업데이트하고,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도록 ‘울트라 스트레치’ 전용의 샘플 양식을 30여 개 내장했다.

LG전자 한국B2B마케팅 FD(Function Division) 김제훈 담당은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했던 사이니지로 새로운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