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USA투데이, “LG 올레드 TV, 프란시스 코폴라가 인정한 최고의 TV”

■ 美 최대 일간지 USA투데이, 세계 영화 거장 프란시스 코폴라 감독 인터뷰 소개
□ 현지시각 7일, ‘코폴라, 올레드의 영상은 거부할 수 없어’
■ 코폴라 감독,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의 화질 극찬
□ “올레드 TV는 아름다움을 재탄생시킨다”
□ “가격 물어보지도 않고 65형, 55형 울트라 올레드 TV 2대 구입”
■ LG전자 미국법인장 조주완 전무, “소비자와 전문가들로부터 모두 인정받은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로 프리미엄의 진정한 가치를 알릴 것”

USA투데이 원본기사 및 USA투데이는 현지시각 7일 ‘코폴라, 올레드의 영상은 거부할 수 없어” 제목의 기사를 통해 세계 영화계의 거장(巨匠) 프란시스 코폴라(Francis F. Coppola) 감독과의 인터뷰를 소개했다. 코폴라 감독은 인터뷰에서 “올레드 TV는 아름다움을 재탄생시킨다(it’s a rebirth of that aesthetic)”며 “깊고 어두운 장면들을 만들어내는 최고의 TV”라고 강조했다.

LG전자 올레드 TV가 美 최대 일간지 USA투데이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USA투데이는 현지시각 7일 ‘코폴라, 올레드의 영상은 거부할 수 없어’ 제목의 기사를 통해 세계 영화계의 거장(巨匠) 프란시스 코폴라(Francis F. Coppola) 감독과의 인터뷰를 소개했다. 이 매체는 코폴라 감독이 극찬한 LG 올레드 TV의 압도적인 화질을 비중 있게 다뤘다.

코폴라 감독은 인터뷰에서 “올레드 TV는 아름다움을 재탄생시킨다(it’s a rebirth of that aesthetic)”며 “깊고 어두운 장면들을 만들어내는 최고의 TV”라고 강조했다. USA투데이는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LCD 디스플레이보다 놀랍게도 더 진짜 같은 영상(dramatically more realistic images)을 만들어낸다”고 덧붙였다.

코폴라 감독은 이어 “지난해 65형과 55형 울트라 올레드 TV를 구입하면서 가격을 물어보지도 않았다”며 “돈보다는 그 기술을 사랑했기 때문”이라고 올레드 TV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프란시스 코폴라 감독은 영화 ‘지옥의 묵시록’, ‘대부’시리즈 등으로 유명한 세계 영화계의 거장이다. 주인공들의 심리 변화와 인간적인 고뇌를 섬세하게 표현해 내는 감독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아카데미 작품상과 각본상,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LG전자 미국법인장 조주완 전무는 “소비자와 전문가들로부터 모두 인정받은 올레드 TV로 프리미엄의 진정한 가치를 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프란시스 코폴라 감독은 최근 울트라HD로 다시 제작한 자신의 대표작 ‘지옥의 묵시록’을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로 보고 난 뒤 “40년 전 촬영 현장에서의 감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 영화에서 보여주고 싶었던 모습을 LG 시그니처 올레드 TV에서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참고]
* USA투데이 프란시스 코폴라 호평:
http://www.usatoday.com/story/tech/news/2016/06/07/francis-ford-coppolas-dark-imagery-makes-him-oled-fan/84984164/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