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4K 울트라HD 초슬림 노트북 출시

“超고화질 영상도 超슬림 노트북으로”

■ 화질과 성능 모두 탁월한 프리미엄 노트북
□ 15.6형 대화면에 4K 울트라HD 해상도 적용…풀HD의 4배
□ 차세대 인텔 CPU와 그래픽카드 적용해 고화질 영화, 그래픽 작업 등에 최적
□ SSD, HDD 등 2개의 저장장치 갖춰 처리 속도와 저장 용량 모두 잡아
■ 대화면에도 휴대성 탁월…1.89kg 무게에 19.9mm 슬림한 두께 적용
■ HE마케팅FD 허재철 상무 “LG 울트라 PC는 대화면, 고화질, 고성능, 슬림한 디자인 등으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최고의 가치를 제공할 것” 강조

모델이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에서 울트라 PC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1일 4K 울트라HD 해상도의 노트북을 국내 시장에 출시하며 초고화질 노트북 시대를 연다.

LG전자는 15.6형(39.6cm) 울트라 PC 신제품(모델명: 15U560-KA7UK)에 4K 울트라HD급 IPS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고객들이 휴대성이 뛰어난 노트북으로 고화질의 사진 보정, 도면 작성 등 그래픽 작업을 하거나, 영상, 게임 등을 즐기고 싶어하는 니즈를 반영했다. LG전자가 노트북에 4K 울트라HD급 화질을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새로운 울트라 PC는 고화질을 구현하기 위해 성능도 업그레이드됐다. 인텔(Intel)社의 최신 CPU인 6세대 코어 i7을 적용해 기존 5세대 제품보다 그래픽을 처리하는 성능이 약 30% 좋아졌다. 또, 고화질의 영화, 그래픽 작업, 게임 등에 최적화한 엔비디아(NVIDIA)社의 고성능 그래픽 카드를 적용했다.

이 제품은 성능에 걸맞은 처리속도와 저장공간을 갖추기 위해 2개의 저장장치를 적용했다. 256GB(기가바이트) 용량의 SSD(Solid State Drive)로 부팅 속도와 데이터 처리 속도를 높였고, 1TB(테라바이트) 용량의 HDD(Hard Disk Drive)로 편당 3GB 정도의 고화질 영화를 300편 이상 저장할 수 있다.

이 제품은 15.6인치의 대화면, 외장형 그래픽 카드, 2개의 저장장치 등을 적용했음에도 슬림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1.89kg의 무게에 19.9mm 두께로 동급 최고 수준의 휴대성을 자랑한다.

LG전자는 세계적인 오디오 명가 하만카돈(Harman-Kardon)社의 스피커를 탑재해 원음에 가까운 프리미엄 사운드도 구현했다. 영화, 게임 등을 즐길 때 실감나는 환경을 제공한다.

출하가는 219만원이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담당 허재철 상무는 “새로운 울트라 PC는 대화면, 고화질, 고성능, 슬림한 디자인 등으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최고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상세 스펙

구분 내용
디스 크기 15.6형
패널 4K IPS
해상도 4K (3840 x 2160)
휴대성 크기 / 두께 373.8 x 252.1 x 19.8mm
무게 1.89kg
성능 CPU Core i7 6500U
(2.5GHz, 최대 3.1GHz, 캐쉬 4MB)
메모리 8GB (1슬롯) DDR3L 1600
그래픽 Geforce GF 940M 2G
저장 장치 HDD 1TB + SSD 256GB
네트워크 802.11 AC 2×2 (최대 867Mbps)
사운드 하만카돈 스피커
편의성 부가 기능 오픈 부팅 / 리더 모드 (S/W) / 페이스인
연결 포트 HDMI 2.0, USB 3.0 x 1, 2.0x 2, HDMI 1.4, 켄싱턴락, HP-Out
카드 슬롯 4-in-1 SD
컬러 화이트
OS Windows 10 (64bit)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