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울트라HD TV 라인업 강화

LG전자, 울트라HD TV 라인업 강화

■ 오는 8일부터 4일간 55/65형 등 다양한 크기의 울트라HD TV ‘2013 CES’에 전시
■ KBS와 공동제작한 울트라HD TV용 다큐멘터리 시연
■ 초고화질 디스플레이와 팝 아트 결합한 콜라보레이션 작품도 선봬

울트라HD TV 사진

LG전자가 세계 울트라HD TV 시장 주도권 강화를 위해 울트라 HD TV 라인업을 확대한다.

LG전자는 오는 8일부터 4일간 美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최대 가전전시회 ‘2013 CES’에 기존 84형을 비롯, 55형, 65형 등 다양한 크기의 울트라HD TV 라인업을 선보인다. 

이는 울트라 HD TV 기술의 선도적인 이미지를 확고히 함은 물론 다양한 크기의 초고화질 TV 수요를 충족하기 위함이다.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는 올해 울트라HD TV 시장에서 65형 미만 크기의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90%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LG전자는 초고화질 콘텐츠 확산에도 앞장선다. CES 2013에서 KBS와 함께 세계 최초로 울트라HD TV 콘텐츠를 공동 시연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지난 12월 KBS와 함께 울트라HD TV용 다큐멘터리 공동제작 및 콘텐츠 사업제휴 계약을 맺은바 있다. 이외에도 해외 방송사 및 글로벌 콘텐츠 제작사들과 울트라 HD TV용 콘텐츠 제작과 관련한 협력을 추진 중이다.

또 세계적인 팝아티스트 로메로 브리또(Romero Britto)와 함께 울트라HD TV 4대를 활용한 'LG 울트라HD TV 갤러리 존'을 꾸며 초고화질 디스플레이와 팝 아트를 결합한 콜라보레이션(collaboration) 작품도 선보인다.

84형 LG 울트라HD TV는 대화면과 풀HD(1,920×1,080)보다 4배 높은 울트라HD(3,840×2,160) 해상도로 실물에 가까운 현장감을 제공한다. 또 눈이 편하고 안경이 가벼운 LG만의 시네마3D 기술도 탑재했다. 

특히 고해상도 데이터 처리 기술인 ‘시네마3D 울트라 HD 엔진’은 울트라HD 화질 영상을 손실 없이 표현하는 것은 물론 일반 HD급 영상도 울트라HD 해상도에 맞게 선명하고 부드럽게 보정해준다.

IPS(In-Plane Switching) 패널을 적용해 색 정확도가 높고 일반 패널과 달리 보는 각도가 달라져도 색 변화가 거의 없는 점도 특징이다.
 
이 제품은 CES 2013 혁신상의 비디오 디스플레이 부문 '최고 혁신상' 수상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말 기준 북미와 유럽을 비롯해 전세계 40개국에 84형 울트라 HD TV(84LM9600)를 출시했고, 프리미엄 고객을 대상으로 울트라HD TV 초기시장 선점을 위한 다양한 VVIP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디스플레이서치는 올해 울트라HD TV 시장 규모를 50만5000대로 전망하고 있다. 2016년에는 724만8000대로 규모가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LG전자 TV사업부장 노석호 전무는 "LG전자는 세계 최초로 84형 울트라HD TV를 출시하는 등 초기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올해에는 라인업을 더욱 확대하는 한편 울트라HD 콘텐츠 확산에도 앞장서 글로벌 초고화질 TV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