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클래식 미니빔 TV’ 출시

“올 여름 캠핑을 책임집니다”
■ 필름 영사기 연상 디자인 적용
■ 손바닥 크기 및 착탈식 배터리 적용해 휴대 용이
■ ▲16:9 와이드 화면 ▲500 안시루멘 ▲10만 대 1 명암비 지원
■ 출시기념으로 한 달 간 HD TV 안테나 및 삼각대 증정
클래식 미니빔 TV를 보고있는 모습
LG전자가 필름 영사기를 연상시키는 이색적인 디자인의 ‘클래식 미니빔 TV(모델명: PG65K)’를 출시했다.
‘클래식 미니빔 TV’는 클래식한 느낌을 주는 동시에 감각적인 에어홀(통기구) 디자인과 화이트 색상으로 현대적 감성을 더했다.
이 제품은 손바닥만한 크기(12.5 × 12.5 × 6 cm)에 착탈식 배터리를 적용해 휴대가 용이하다. 특히 전원코드 없이 배터리만으로도 영화 한편(2시간)을 감상할 수 있어 여행, 캠핑 등 야외활동에 제격이다.
세로로 세우기 위한 별도 거치대가 있어 실내에서는 삼각대 없이도 천정을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 디지털 TV 방송 튜너를 탑재해 사용자는 전용 안테나만 있으면 실내뿐 아니라 야외에서도 자유롭게 생생한 화질의 HD 방송을 즐길 수 있다.
‘클래식 미니빔 TV’는 16:9 와이드 HD(1280 × 800) 화면을 지원하고 500 안시루멘(ANSI-Lumens) 밝기와 10만 대 1 명암비를 구현해 더욱 선명하고 자연스러운 영상을 표현한다.
램프는 저전력 친환경 소재인 LED 광원으로 수명이 약 3만 시간이다. 하루 4시간 사용 시 램프 교체 없이 20년간 사용 가능하다.
또 사용자는 무선영상전송 기능으로 PC, 스마트폰과 연결해 다양한 컨텐츠를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대화면으로 감상할 수 있다.
외장 하드나 USB 메모리 연결만으로도 PC 없이 동영상, 파워포인트(ppt), 엑셀(xls)파일을 실행할 수 있는 플러그 앤 플레이 기능도 지원한다.
출하가는 105만 원. LG전자는 출시기념으로 구매 시 HD TV 안테나 및 삼각대를 증정하는 행사를 한 달 간 진행한다.
LG전자 김영락 한국HE마케팅담당은 “캠핑 등 아웃도어 열풍으로 미니빔 TV에 대한 관심과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올 여름 미니빔TV가 실내에서도, 야외에서도 낭만 가득한 추억을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