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올레드, 사이니지 시장 판도 바꾼다

■ 현지시각 9일부터 나흘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ISE 2016’ 참가
□ 전년 대비 부스 면적 약 35% 늘려
■ 상업용 디스플레이에서도 올레드의 무궁무진한 가능성 제시
□ 많은 사람들이 같이 보는 공공장소에 최적…정확한 색, 무한대 시야각 등
□ 양면형, 곡면형, 물결형 등 기존과는 다른 파격적인 형태 선보여
■ 기존에 없던 58:9 화면비의 ‘울트라 스트레치’로 초고해상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선도
■ 직관적이고 사용편의성이 뛰어난 ‘웹OS’ 기반의 다양한 솔루션 소개
■ LG전자 ID사업부장 권순황 부사장, “압도적인 화질 기술력을 앞세워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차원이 다른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

 모델이 LG 양면형 올레드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압도적인 화질의 올레드를 앞세워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9일(현지시각)부터 4일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16(Integrated Systems Europe 2016)’에 참가했다. 지난해 대비 약 35% 늘어난 규모로 전시부스를 마련했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차원이 다른 올레드 사이니지들을 선보였다. 올레드는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색을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어 자연색에 가장 가까운 화질을 구현한다. 또 올레드는 빛샘 현상이 없어 관람객들이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의 왜곡이 없다.

LG전자는 얇은 두께에도 제품의 앞쪽과 뒤쪽에서 동시에 화면을 볼 수 있는 양면 사이니지를 전면에 내세웠다. 이 제품은 디자인이 파격적이고 공간 활용도가 높아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물결 형태로 휘어진 화면을 이어 붙인 사이니지, 위아래로 구부러진 사이니지 등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형태의 제품들도 주목을 받았다. 올레드는 기존까지 주로 사용하던 LCD 패널에 비하면 두께가 얇고 곡면 형태의 조형물 제작이 가능하다.

LG전자는 58:9 화면비율의 LCD 사이니지 ‘울트라 스트레치’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가로와 세로가 각각 2,148mm, 335mm로 세로 방향으로 길게 혹은 가로 방향으로 넓게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공항 안내판, 기업의 웰컴보드, 매장 디지털 광고판 등 ‘울트라 스트레치’의 다양한 활용 사례를 보여줬다. 이 제품은 울트라HD 해상도를 적용했다. 화면이 크고 해상도가 높아 많은 정보를 한 화면에 정확하게 보여줄 수 있다.

LG전자는 직관적이고 사용이 편리한 ‘웹OS’ 플랫폼을 활용한 다양한 솔루션을 소개했다. ‘웹OS’를 탑재한 디지털 사이니지는 무선인터넷(Wi-Fi)이 가능해 휴대폰, 태블릿 등 스마트 기기와 연동된다. 이 솔루션을 식당에서 활용하면 메뉴, 가격, 영양 정보 등이 스마트 기기를 통해 화면이 수시로 변경돼 편리하다.

LG전자 ID사업부장 권순황 부사장은 “압도적인 화질을 앞세워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차원이 다른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