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로 일본 프리미엄 시장 공략

■ ‘올레드 TV’ 日서 첫 출사표 … 프리미엄 TV 시장 선도
□ 25일 도쿄 아키하바라서 TV 신제품 발표회
□ 울트라HD에 익숙한 日 시장에서 화질로 승부
■ ‘슈퍼 울트라HD TV’로 프리미엄 시장 확대
□ 색재현율과 명암비 높여 화질 강화
■ 일본법인장 경갑수 상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압도적인 화질로 일본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

일본 도쿄 아키하바라에서 열린 ‘2015년 TV 신제품 발표회’에서 모델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를 일본시장에서 처음 선보이며 일본 프리미엄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25일 일본 도쿄 아키하바라에서 현지 거래선, 취재진 등 200여 명이 가운데 ‘2015년 TV 신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이 행사에는 TV/모니터 사업부장 이인규 전무, 일본법인장 경갑수 상무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65형/55형 ‘울트라 올레드 TV’ 2종(모델명: 65EG9600, 55EG9600)과 55형 ‘올레드 TV’ 1종(모델명: 55EC9310) 등 총 3종을 출시했다. LG전자는 기존 제품과 차원이 다른 ‘울트라 올레드 TV’로 고화질 컨텐츠를 제대로 즐기고 싶어하는 프리미엄 고객들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기존 LCD 기반의 울트라HD TV보다 색재현율과 명암비를 높여 화질을 강화한 ‘슈퍼 울트라HD TV’ 4종도 소개했다.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화질엔진은 컨텐츠의 특성에 맞춰 밝기, 색감, 해상도 등을 최적화해 준다.

LG전자는 소비자 사용패턴을 집중적으로 분석해 한 층 더 직관적이고 편리한 ‘웹OS 2.0’을 스마트 TV에 탑재했다. ‘웹OS 2.0’은 기본 성능을 강화해 소프트웨어 속도도 빨라졌다.

일본법인장 경갑수 상무는 “전 세계 TV 업체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일본 시장에서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로 정면 승부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압도적인 화질로 일본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