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올레드 TV, 압도적 화질로 터키 세계문화유산 빛내다

■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 ‘아야소피아 ’ 박물관에 설치된 올레드 TV 인기
□ 55형 올레드TV로 종교, 예술, 문화 등 터키의 역사 소개
□ 현재까지 약 5백만 관람객이 올레드 TV로 감상
■ 터키 문화재청, 철저한 검증 거쳐 예술적 가치 살려내는 올레드의 압도적 화질 선택
□ 세계 문화유산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자연스러운 색 구현
□ 어느 위치에서 봐도 색의 왜곡 없는 완벽한 시야각
■ LG전자 터키법인장 조충근 상무, “올레드 TV의 압도적인 화질로 시대와 국경을 넘어선 인류 문화유산의 감동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을 것”

아야소피아성당에 설치된 올레드 TV

LG전자는 이스탄불에 위치한 ‘아야소피아(Ayasofia)’ 박물관에 55형 올레드 TV 3대를 설치하고 종교, 예술, 문화 등 터키의 역사를 소개하고 있다. 지금까지 약 5백만 명의 관람객이 올레드 TV로 터키의 역사를 감상했다.

터키 문화관광청은 철저한 검증을 거쳐 터키 문화의 예술적 가치를 생생하게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디스플레이를 선정했다. LG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픽셀 하나하나가 정확한 색을 구현할 수 있어 문화재의 예술성을 가장 잘 표현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의 왜곡 없이 보이는 완벽한 시야각도 단체 관광객이 많은 유적지에 최적이다.

‘아야소피아’ 박물관은 서기 360년 비잔틴제국의 콘스탄티누스 2세 황제가 기독교 성당으로 건설했으나, 오스만 제국 이후 이슬람 사원으로 쓰였다가 1935년부터는 국립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 박물관은 기독교와 이슬람교, 동양과 서양의 문화가 어우러져 발전해 온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198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화려한 비잔틴 양식에 이슬람식 건축기법이 더해져 세계 미술사에서도 의미가 크다.

LG전자 터키법인장 조충근 상무는 “올레드 TV의 압도적인 화질로 시대와 국경을 넘어선 인류 문화유산의 감동까지 생생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