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문화재청, ‘문화재지킴이’ 협약식 개최

“올레드의 압도적 화질로 한국의 보물을 알린다”

■ 27일 고궁박물관서 협약식 진행
□ 최상규 한국영업본부장, 나선화 문화재청장 등 참석
■ 올레드의 압도적 화질로 한국 문화유산의 아름다움과 가치 전달
□ 해외 소재한 우리 문화재를 초고화질 영상으로 소개
□ 국내 문화재를 사진으로 만날 수 있는 전시회도 지속 후원
■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로 아름다운 우리 문화재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널리 알릴 것”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맨 왼쪽)과 나선화 문화재청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고궁박물관에서 올레드 TV를 통해 캐나다 온타리오 박물관에 전시된 금동사리함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올레드의 압도적 화질을 앞세워 한국 문화유산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적극 알리기로 했다.

LG전자와 문화재청은 27일 서울 고궁박물관에서 ‘문화재지킴이’ 협약식을 갖고 우리 문화재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지속적으로 알려 나가기로 했다. 협약식에는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 나선화 문화재청장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문화재지킴이’ 활동의 일환으로 현재 경복궁에서 진행하고 있는 ‘다시 만난 우리 문화유산전’을 고궁박물관에서도 28일부터 시작한다. LG전자는 이 행사에서 미국, 러시아, 일본, 프랑스, 독일, 캐나다 등 6개국 주요 박물관에 흩어져 있는 우리 문화유산들을 울트라HD 화질 영상으로 촬영해 올레드 TV로 보여준다. 고궁박물관 행사에서는 올레드 TV 23대가 동원됐다.

LG전자는 올해 처음 진행한 ‘대한민국 문화유산 전시회’를 내년에도 개최하기로 했다. 지난 7월에 열린 첫 행사는 국내 유형 문화재를 촬영한 사진들을 올레드 TV로 소개해 한국 문화재의 아름다움과 가치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LG전자는 ‘대한민국 문화유산 전시회’, ‘다시 만난 우리 문화유산전’ 등을 통해 올레드 TV의 압도적 화질로 우리 문화재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알려왔다. LG전자는 관람객들로부터 세계적으로도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는 한국 전통의 색을 완벽하게 재현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관람객들은 올레드 TV의 좌우 어느 각도에서 금동미륵불상의 영상을 보더라도 색의 왜곡 없이 신비로운 금빛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면서 빛샘 현상이 없기 때문에 현존하는 TV 중 가장 자연에 가까운 색을 구현할 수 있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은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로 아름다운 우리 문화재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널리 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