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美 최대 기차역서 올레드 로드쇼

■ 뉴욕 맨해튼의 랜드마크인 그랜드 센트럴역에서 연말까지 진행
□ 하루 70만 명 방문하는 미국 최대 기차역에 올레드 TV 전시
□ 올레드의 완벽한 블랙, 우수한 색 재현력, 초슬림 디자인 등 강조
■ TV CF, 타임스스퀘어의 LG 광고판 등으로 올레드 TV 대대적 소개
■ LG전자 조주완 미국법인장은 “압도적인 화질과 혁신적인 디자인의 올레드 TV로 고객들에게 프리미엄 TV의 진정한 가치를 알리면서 미국 TV시장을 선도할 것”

미국 뉴욕 그랜드 센트럴역의 LG전자 올레드 TV 전시 부스를 찾은 방문객들이올레드 TV로 상영하는 미디어아트를 관람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미국에서 규모가 가장 큰 기차역에서 올레드 TV 알리기에 나섰다.

LG전자는 연말까지 뉴욕 맨해튼의 랜드마크인 그랜드 센트럴역에서 올레드 TV 로드쇼를 펼친다. 그랜드 센트럴역은 유동인구가 하루 평균 70만 명에 육박하고, 전 세계의 방문객들이 몰려든다. LG전자는 올 연말까지 이곳에서 화려한 미디어 아트를 상영하며 방문객들에게 올레드 TV를 소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이번 로드쇼의 주제를 ‘올레드 화질에 도전하라(LG OLED Picture Challenge)’로 정하고 LG 올레드 TV와 LCD TV의 화질을 비교해서 보여주고 있다. 올레드 TV의 장점인 완벽한 블랙, 우수한 색 재현력, 초슬림 디자인 등이 방문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LG전자는 TV CF뿐만 아니라 뉴욕 타임스스퀘어의 LG 대형 광고판 등을 통해 올레드 TV를 대대적으로 알리고 있다. 또 맨해튼의 고급 레스토랑에서 유명 요리사가 신선한 재료를 이용해 요리하거나 완성된 요리를 접시에 담는 등 주방의 생생한 모습을 올레드 TV를 통해 생중계하는 ‘LG 올레드 TV 디너(LG OLED TV Dinner)’ 이벤트도 진행한 바 있다.

최근 미국 유력 IT 전문 매체인 리뷰드닷컴(Reviewed.com)은 65형 LG 울트라 올레드TV(모델명: 65EF9500)를 ‘올해 최고 TV’와 ‘최고 4K TV’로 선정했다.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현존하는 TV 가운데 가장 자연에 가장 가까운 색을 구현한다.

LG전자 조주완 미국법인장은 “압도적인 화질과 혁신적인 디자인의 올레드 TV로 고객들에게 프리미엄 TV의 진정한 가치를 알리면서 미국 TV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