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올레드 TV, 압도적 화질로 ‘세계유산’의 가치 알렸다

■ 유네스코와 함께 기후변화로 위협받는 세계유산 알리기 나서
□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유네스코 전시장에 올레드 TV 설치
□ 아름다운 자연과 인류 문화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최적의 디스플레이 평가
■ 울트라HD 해상도로 촬영한 세계유산 100여 점 상영
□ 보존해야 할 문화유산과 멸종위기 자연유산 소개
□ 5만여 관람객이 올레드의 압도적 화질 체험
■ LG전자 프랑스법인장 김진홍 전무,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의 압도적인 화질로 자연과 인류문화의 소중함을 지속적으로 알려 나갈 것”

관람객들이 프랑스에서 열리고 있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의 유네스코 전시관에 설치된 LG 울트라 올레드 TV를 통해 호주 맥쿼리 섬의 로열펭귄의 모습을 감상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유네스코(UNESCO)와 함께 LG 울트라 올레드 TV의 압도적인 화질로 세계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LG전자는 현지시각 11월 30일부터 이달 11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고 있는 ‘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2015 United Nations Climate Change Conference COP 21)’에서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유산을 울트라 올레드 TV(모델명: 65EF9500)로 보여주고 있다.

LG전자는 기후변화로 인해 위기에 처한 호주 맥쿼리 섬, 에콰도르 갈라파고스, 인도네시아 발리 문화경관,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등 자연유산과 문화유산 100여 점을 올레드의 압도적인 화질로 생생하게 표현했다.

LG전자는 세계 각국 정부 관계자를 포함한 5만여 명의 관람객들에게 울트라 올레드 TV의 압도적인 화질로 기후변화에 대한 경각심을 높였다.

LG 올레드 TV는 아름다운 자연과 인류 문화의 가치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최적의 디스플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색을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어 자연색에 가장 가까운 화질을 구현한다. 또 관람객들이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의 왜곡이 없다.

LG전자는 국내에서도 ‘대한민국 문화유산 전시회’, ‘다시 만난 우리 문화유산전’ 등을 통해 올레드 TV의 압도적 화질로 우리 문화재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알려왔다. 서울 고궁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다시 만난 우리 문화유산전’은 올해 말까지 진행된다.

LG전자 프랑스법인장 김진홍 전무는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의 압도적인 화질로 자연과 인류문화의 소중함을 지속적으로 알려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