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포켓포토’, 韓∙中 판매량 100만 대 돌파

■ 한국과 중국이 글로벌 판매량의 약 80% 차지
□ 글로벌 누적 판매량 약 130만 대…하루 평균 1천 대 이상 판매
■ ‘포켓포토’가 제시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이 소비자 공략에 주효
□ 사내공모전에 제출한 임직원의 아이디어에서 출발
□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 중 필요한 사진만 선택해 필요한 수량만큼 인화 가능
□ 스티커 인화지는 모바일 프린터의 새로운 트렌드 만들어
■ 아기자기하고 다양한 기능으로 중국에서도 인기
■ CAV사업부장 민병훈 전무 “초소형 모바일 프린터 기기의 선두주자로서 지속적으로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

모델들이 2일 여의도 LG 트윈타워에서  '포켓포토'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모바일 포토 프린터 ‘포켓포토’가 최근 한국과 중국에서 누적 판매 100만 대를 돌파했다.

LG전자는 지난 2012년 9월 ‘포켓포토’를 국내 출시했고, 중국에는 이듬해 5월에 선보였다. 두 국가에서의 누적 판매량 100만 대는 글로벌 판매량의 약 80%에 육박한다.

‘포켓포토’의 글로벌 누적 판매량은 약 130만 대로, 하루 평균 1천 대 이상씩 판매될 정도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포켓포토’는 아날로그 감성의 제품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했다. ‘포켓포토’는 지난 2010년 사내공모전에서 한 직원이 제품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안하면서 탄생했다.

LG전자는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을 곧바로 인쇄해서 친구와 나눠 갖고, 기존 즉석카메라와 달리 인화했을 때의 사진을 미리 확인하고 싶다는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했다. ‘포켓포토’는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 중 원하는 사진만 골라서 출력할 수 있고, 동일한 사진을 원하는 만큼 인화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일반 인화지 외에 스티커 인화지도 출시해 모바일 프린터의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었다. 스티커 인화지는 가족, 친구, 연인과의 추억을 지갑, 수첩 등에 붙여서 간직하고 싶어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제품이다.

‘포켓포토’는 사진틀, 배경 등을 선택할 수 있는 꾸미기 기능, 사진에 이모티콘이나 메모를 추가하는 메시지 기능 등을 탑재했다. ‘포켓포토’의 이러한 아기자기한 장점들이 중국인들에 어필했다. LG전자는 올 상반기 중국 대표 가전 온라인 쇼핑몰 징동(京东, JD.com)과 제휴해 포켓포토 무료 체험 이벤트, 가격 할인 이벤트 등을 진행하기도 했다.

LG전자는 매년 새로운 디자인의 ‘포켓포토’ 신제품을 선보였다. 올 상반기에 출시한 ‘포켓포토’는 183g의 무게로 기존보다 가볍고, 제품 두께가 2cm대에 불과해 여성용 파우치에도 쏙 들어간다. 색상은 베이비핑크, 주얼리 화이트, 라임 옐로 등 세 가지다.

LG전자는 ‘포켓포토’ 판매 확대를 위해 최근 모바일 커플앱 ‘비트윈’, 밀랍인형 박물관 ‘그레뱅 뮤지엄’ 등과 ‘포켓포토’ 증정 이벤트도 진행해왔다.

LG전자 CAV사업부장 민병훈 전무는 “초소형 모바일 프린터 기기의 선두주자로서 지속적으로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