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슈퍼볼 광고, 3일 만에 1,000만 뷰 돌파

■ 유튜브, 트위터, 페이스 북 등 통해 전 세계 네티즌 사로잡아

□ 1초에 약 40명씩 동영상 클릭

□ 페이스북 ‘좋아요’, SNS 댓글 등 네티즌 반응도 60만 개 넘어

■ 헐리우드 거장(巨匠)의 작품에 유력 매체들의 호평 이어져

■ LG전자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FD 이정석 상무, “전 세계가 지켜보는 북미 최대 스포츠 이벤트를 통해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로 프리미엄의 진정한 가치를 알릴 것”

LG전자가 공개한 올레드 TV 슈퍼볼(Super Bowl) 광고가 전 세계 네티즌을 사로잡고 있다.

LG전자가 2일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 등을 통해 공개한 슈퍼볼 광고가 3일 만에 1,000만 뷰를 돌파했다. 1초에 약 40명씩 광고 동영상을 클릭한 셈이다.

특히 전 세계 네티즌들은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공유하며 광고 영상에 대한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1월 말 슈퍼볼 광고의 예고편이 공개된 이래 페이스북의 ‘좋아요’, SNS 댓글 등 네티즌 반응은 60만 개를 넘어섰다.

헐리우드 거장(巨匠)들의 협력에 유력 매체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美 경제 전문지 <월스트리트 저널>은 “영화적 상상력을 가미한 미래 지향적인 슈퍼볼 광고”라고 평가했다. 광고전문 잡지 <애드위크>는 “올레드 TV 기술을 잘 나타낸 미래지향적인 광고”라고 호평했다.

LG 올레드 TV 슈퍼볼 광고는 리들리 스콧과 제이크 스콧 부자(父子)가 감독을 맡았다. 리들리 스콧은 영화 ‘마션’, ‘글레디에이터’, ‘에일리언’ 등으로 국내에서도 친숙하다. 美 유력매체 포브스는 1984년 그가 제작한 매킨토시 광고를 ‘슈퍼볼 광고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작품’으로 선정한 바 있다.

제이크 스콧은 슈퍼볼 광고를 여섯 차례나 제작한 바 있는 베테랑 감독이다. 美 최대 일간지 USA 투데이는 지난해 슈퍼볼 광고 가운데 제이크 스콧의 작품을 ‘최고의 슈퍼볼 광고’로 선정한 바 있다.

LG전자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FD 담당 이정석 상무는 “전 세계가 지켜보는 북미 최대 스포츠 이벤트를 통해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로 프리미엄의 진정한 가치를 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