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105형 곡면 울트라HD TV’ 출시

“우리집 거실로 프리미엄 영화관이 들어왔다”

■ 30일부터 주문 제작 방식으로 출시
■ 1,100만 화소, 21:9 화면비로 최적의 영화감상 환경 제공
■ 7.2채널 150와트(W)의 하만카돈 기반 名品 스피커 탑재

모델이 105형 곡면 울트라HD TV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30일부터 ‘105형 곡면 울트라HD TV’를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LG전자는 고객이 구매하면 제품을 제작하는 ‘주문 제작 방식’으로 출시한다.

LG전자 ‘105형 곡면 울트라HD TV’는 풀HD 해상도의 5배가 넘는 1,100만 화소(5120×2160)에 IPS 패널 곡면 LCD를 적용, 어느 위치에서나 동일한 고화질을 제공한다. 시네마스코프 화면비율인 21:9 화면비를 채택, 영화감상 등에 최적인 환경을 구현했다.

최고의 화질에 걸맞는 사운드도 탑재됐다. 홈씨어터 수준에 달하는 7.2채널 150와트(W) 스피커를 탑재해 초대형 화면의 몰임감을 더욱 극대화했다. LG전자는 세계적인 음향기기 회사인 하만카돈(Harman kardon)과의 협업을 통해 전문가 수준의 음질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LG만의 차세대 스마트TV 플랫폼인 ‘웹OS’도 탑재해 ▲간편한 전환 ▲간편한 탐색 ▲간편한 연결 등 TV의 본질인 ‘간편한 사용성’도 강화했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허재철 상무는 “‘105형 곡면 울트라HD TV’는 영화관에 가지 않아도, 집에서 프리미엄 영화관 수준의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제품” 이라며 “개인 고객뿐만 아니라 영화, 방송, 사진 등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도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105형 곡면 울트라HD TV’를 7월30일부터 베스트샵 강남본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롯데백화점 본점, 하이마트 잠실점에 전시한다. 이 제품의 출고가는 1억 2,000만원이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