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웹OS 2.0’ 앞세워 세계 스마트 TV 시장 공략

“더 편리하게, 더 쉽게, 더 풍성하게 TV를 즐기다”

■ ‘CES 2015’서 웹OS 2.0 적용한 새로운 스마트 TV 공개
□ 직관적 UX 강화해 생각지 못했던 새로운 사용자 경험 제공
□ 홈 화면 로딩시간 최대 60% 감소 … 기본 성능 대폭 강화
□ 글로벌 울트라HD 콘텐츠 사업자들과 협력해 풍성한 볼거리 제공
■ ‘스마트+ TV’ 출시 8 개월 만에 500만대 판매 돌파 … 인기몰이 가속도

모델이 '웹OS 2.0 탑재 스마트+ TV'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다음달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5’서 ‘웹OS 2.0’을 탑재한 스마트 TV를 선보인다.

‘웹OS 2.0’은 LG전자가 올해 선보인 스마트TV 전용 플랫폼 ‘웹OS’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사용자들이 더욱 풍성한 콘텐츠를 더 쉽고 빠르게 즐길 수 있도록 한다.

LG전자는 ‘웹OS 2.0’에 소비자 사용패턴을 감안, 한 층 더 직관적이고 편리한 기능들을 추가했다. ‘채널 즐겨찾기(My Channels)’는 사용자가 채널을 저장해 놓으면 다시 검색할 필요 없이 홈화면에서 바로 채널 전환이 가능하다. 또 ‘웹OS 2.0’에는 사용자들이 스마트 TV와 다양한 외부기기를 연동해 콘텐츠를 즐긴다는 점에 착안해 ‘외부입력’과 ‘설정’ 바로가기 버튼도 추가됐다.

기본 성능이 강화되며 속도도 빨라졌다. LG전자는 홈 화면 로딩시간을 최대 60% 이상 줄였고, 앱을 전환하는 시간도 크게 단축했다. 예를 들어, 홈 화면에서 ‘유튜브’를 진입하는 시간은 약 70%가량 짧아졌다.

LG전자는 ‘넷플릭스’, ‘아마존’ 등과 제휴해 풍성한 울트라HD 콘텐츠도 확보했다. ‘하우스 오브 카드(House of Cards)’, ‘마르코 폴로(Marco Polo)’, ‘오렌지 이즈 더 뉴블랙(Orange is the New Black)’ ‘알파 하우스(Alpha House)’ 등 인기 미국 드라마도 울트라HD 화질로 ‘LG 스마트+ TV’에서 순차적으로 서비스 할 예정이다.

웹OS를 탑재한 ‘LG 스마트+ TV’는 혁신적인 편의성을 앞세워 글로벌 500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지난 5월 말, 출시 두 달 만에 100만대 돌파 이후, 다시 6개월 만에 400만대를 더 팔았다. 이는 4초에 1대꼴로 팔려 나간 셈이다.

LG전자 TV/모니터 사업부장 이인규 전무는 “지난해 선보인 ‘웹OS’는 스마트TV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호평을 받으며 세계 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판매 성과를 보여 왔다” 라며 “한 층 강력해진 ‘웹OS 2.0’으로 스마트 TV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