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챗’, ‘카카오톡’에서 만난다”

■ ‘라인’에 이어 ‘카카오톡’에서 ‘홈챗’ 서비스 개시
■ 잠재고객 위한 서비스도 제공, 제품 구입 않아도 가상체험 및 게임 참여 가능
■ 인천매장 내 ‘LG 홈챗 존’ 운영, 해외 언론사들 잇따라 방문 인기
■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프리미엄 스마트가전과 메신저를 결합한 ‘홈챗’ 서비스 확대를 통해 스마트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강조

 ‘LG 홈챗  존’을 방문한 베네룩스 기자단이 ‘홈챗’ 서비스를 지원하는 LG 프리미엄 스마트가전 제품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입니다.

LG전자가 사용자와 채팅하는 스마트가전 서비스인 ‘홈챗’을 확대한다.

4월 말 모바일 메신저 ‘라인(LINE)’에 이어 ‘카카오톡’에서도 ‘홈챗’ 서비스 를 시작한다. 21일 광파오븐을 시작으로 이달 말까지 냉장고/세탁기/에어컨 까지 모두 연동할 계획이다.

‘홈챗’은 ‘나를 친구처럼 대하고 알아서 챙겨주는’ LG만의 스마트홈 서비스로, 스마트폰을 통해 LG 스마트가전과 친구처럼 일상언어로 채팅할 수 있다. ‘카카오톡’에 접속 후 ‘LG 홈챗’ 플러스친구를 등록하면 문자 대화를 통해 ▲제품 원격제어 ▲모니터링 ▲콘텐츠 공유 등을 할 수 있다.

LG전자는 ‘홈챗’ 잠재고객을 위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해당 제품을 구입 하지 않은 고객들도 ‘홈챗’과 친구를 맺고 일상적인 대화는 물론 가상체험, 끝말잇기 게임 등을 경험할 수 있다. 18일 기준 ‘홈챗’과 친구를 맺은 고객은 1만 6천 명을 넘었다.

LG전자는 이달 초 인천광역시 남구 주안동 LG 베스트샵 인천본점 내 ‘LG 홈챗 존’을 열어 방문고객 대상으로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스마트 가전에 관심이 많은 해외 언론사들이 잇따라 방문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LG전자는 ‘홈챗’을 지원하는 프리미엄 스마트가전 제품군과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는 등 생활 속 사물들을 네트워크로 연결해 정보를 공유하는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플랫폼으로 지속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프리미엄 스마트가전과 메신저를 결합한 ‘홈챗’ 서비스 확대를 통해 스마트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