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솔라 2015’서 초고효율 프리미엄 신제품 선보여”

■ 6형 N타입 웨이퍼 기준 세계 최고 ‘모듈 효율’ 19.5% 구현
■ 날씨 변화에도 발전 성능을 유지하고 내구성까지 갖춰
□ 기존 P타입 모듈 대비 연간 최대 7% 많게 전기 생산
□ 1톤 이상의 무게에도 견딜 수 있는 프리미엄 제품
■ 솔라BD담당 이충호 전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초고효율 프리미엄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

태양광 신제품 ‘네온2’을 보고 있는 모습입니다.

LG전자는 10일부터 12일(현지 시간)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태양에너지 전시회 ‘인터솔라 2015(Intersolar 2015)’에서 태양광 모듈 신제품 ‘네온2(NeON2)’를 공개한다. ‘네온2’는 6형대(15.67㎝) N타입 웨이퍼 기준 19.5%의 세계 최고 모듈 효율을 달성한 초고효율 프리미엄 제품이다.

태양광 모듈은 효율이 높을수록 동일한 면적에서 생산할 수 있는 전력량이 늘어난다. ‘네온2’는 모듈 효율을 19.5%로 향상시켜, 18.3%의 기존 제품이 낼 수 있는 출력(300W)을 320W로 끌어올렸다.

LG전자는 ‘네온2’에 첼로(Cello)기술을 적용해 세계 최고 모듈 효율을 달성했다. 첼로(Cello)기술은 전기의 이동 통로를 분산해 전기적 손실을 최소화한 신기술이다. 기존 제품은 셀 위에 전기가 흐르는 통로가 3개였으나, 첼로 기술을 적용한 ‘네온2’는 이를 12개로 대폭 늘려 모듈의 출력을 향상시켰다.

‘네온2’는 빛의 세기가 약한 흐린 날이나 기온이 높은 한 여름에 출력이 감소하는 현상을 개선해, 기존 P타입 대비 연간 최대 7% 더 많은 전기를 만들 수 있다. 20년 이상 사용해야 하는 태양광 제품의 특성을 고려해 ‘네온2’는 내구성도 강화했다. 모듈 및 프레임의 강화 설계를 통해 수직으로 누르는 1톤 이상의 무게도 견딜 수 있다.

LG전자 솔라BD담당 이충호 전무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초고효율 프리미엄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