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 음악 좋아하는 인도 고객 위한 ‘재즈Ⅲ TV’
□ 최대 출력 6배 이상 높인 고출력 스피커 장착
□ 웅장한 중저음의 ‘발리우드 모드’ 적용

■ 전력이 끊겨도 최대 90분까지 걱정 없는 ‘배터리 TV’
□ 전력 수급상황 불안정한 아프리카서 인기
□ 위성 TV 튜너 탑재해 별도 셋탑박스 필요 없어

■ 6억 중남미 축구팬 공략 한 축구 특화 기능 강화
□ 축구에 최적화된 화질과 사운드 적용한 ‘아레나 모드’
□ 다른 방송 보면서 축구경기 자동 녹화하는 ‘타임머신’ 기능
□ 골장면 캡쳐, 전문가 분석앱, 온라인 축구게임 등 지원

아레나모드 시청: LG전자는 중남미 6억 축구팬들을 위한 축구 특화 기능들도 강화한 아레나 모드도 장착했다. ‘아레나 모드’는 축구장 잔디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녹색을 강화하고, 서라운드 사운드 효과로 경기장의 현장감을 느끼게 해준다. 브라질에서 고객들이 LG전자 아레나 모드로 축구 경기 시청하며 환호하고 있다.

LG전자가 현지 적합형 기능을 탑재한 지역 특화 TV로 신흥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각 국가의 시장 특성과 고객 요구를 반영한 지역 특화 TV 라인업을 늘리고 있다. 특히 인도, 아프리카, 남미 등 세계 TV 판매량의 2/3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신흥시장을 정조준했다.

LG전자는 올 하반기 인도에서 ‘재즈Ⅲ TV’를 출시하며 12억 인구의 거대 TV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인도인들이 음악을 즐겨 듣는다는 점에 착안해 2013년 사운드를 강화한 ‘재즈 TV’를 처음 선보였다. 이 제품이 인기를 끌자 현지 맞춤형 기능들을 강화해왔다.

올해 선보일 ‘재즈Ⅲ TV’는 32 형(81.3cm)으로 다른 30형 대 TV 보다 6배 이상 출력을 높인 최대출력 600와트(W)의 스피커를 적용해 풍부한 사운드를 제공한다. LG전자는 영화를 좋아하는 인도 고객들을 위해 웅장한 중저음을 강화한 ‘발리우드 모드(Bollywood Mode)’도 적용했다. LG전자는 다양한 언어를 쓰는 인도의 현지 특성을 고려해 ‘재즈III TV’는 물론, 올해 인도에 출시하는 모든 스마트 TV에 영어와 힌디어(Hindi) 등 현지에서 사용하는 11개 언어를 지원한다.

LG전자는 2012년 아프리카에 처음 출시한 배터리 TV의 외관을 산뜻하게 업그레이드한 ‘배터리 TV 플러스’를 하반기에 출시한다. LG전자는 아프리카에서 불안정한 전력 상황으로 시청 도중 TV가 갑자기 꺼진다는 고객들의 불편에 착안해 이 제품을 개발했다.

‘배터리 TV 플러스’는 배터리가 장착돼 정전이 되더라도 최대 90분간 TV 시청이 가능하다. 배터리는 탈부착형이라 배터리 수명이 다하면 사용자가 쉽게 교체할 수 있다. 또 위성 TV 튜너가 내장돼 위성 TV를 보기 위한 셋탑박스를 별도로 설치하지 않아도 된다.

LG전자는 중남미 6억 축구팬들을 위한 축구 특화 기능들도 강화했다.

‘아레나 모드’는 축구장 잔디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녹색을 강화하고, 서라운드 사운드 효과로 경기장의 현장감을 느끼게 해준다. ‘타임머신’ 기능을 활용하면 다른 프로그램을 보고 있어도 미리 정해둔 시간에 맞춰 자동으로 축구경기가 녹화된다. 골 장면을 캡쳐하고 포토샵까지 할 수 있는 ‘포토 골’, 선수와 팀의 정보, 통계, 전문가 분석까지 보여주는 앱 ‘스타디움 LG’, 온라인으로 연결해 매직리모컨으로 즐기는 게임 ‘퍼펙트 킥’ 등도 LG만의 특색 있는 축구 특화 기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