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일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 ‘차세대 ADAS 전방 모노 카메라’ 공급사업 수주
■ ‘자율주행차의 눈’ 역할 하는 카메라 시스템… 자율주행차 부품 개발의 필수 기반 기술
□ 스마트폰∙가전 분야서 축적한 카메라 및 영상 인식 기술 적용한 고성능 제품 공급
□ 유수의 글로벌 티어1 업체들과 경쟁 끝에 수주… 최고 수준 기술력 인정 받아
■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협력해 자율주행차 시대를 선도하는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

#ADAS(지능형 주행 보조 시스템) 전방 모노 카메라 개념도. ▲다양한 물체를 감지해 충돌 위험 시 긴급 제동 ▲차선 자동 유지 ▲장거리 주행 시 앞 차와 일정한 거리 유지 ▲교통 표지판 자동 인식 ▲상향등 자동 제어 등 다양한 첨단 기능을 제공한다

LG전자가 독일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에 차세대 ADAS [1](지능형 주행 보조 시스템) 카메라를 공급한다.

LG전자는 최근 한 독일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의 ‘차세대 ADAS 전방 모노 카메라’ 공급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LG전자는 해당 업체의 차세대 모델들에 탑재할 전방 모노 카메라 모듈 및 소프트웨어를 공급한다.

ADAS 전방 모노 카메라는 차량 전방의 교통 정보를 수집해 운전자가 안전한 주행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물체를 감지해 충돌 위험 시 긴급 제동 ▲차선 자동 유지 ▲장거리 주행 시 앞 차와 일정한 거리 유지 ▲교통 표지판 자동 인식 ▲상향등 자동 제어 등 다양한 첨단 기능을 제공한다.

이러한 ADAS 전방 모노 카메라는 앞으로 본격화되는 자율주행차 부품을 개발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기반 기술이다. 카메라 시스템이 ‘자율주행차의 눈’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에 공급하는 ADAS 전방 모노 카메라는 LG전자가 스마트폰과 가전 분야에서 축적해 온 카메라 및 영상 인식 기술을 대거 적용, 기존보다 더욱 향상된 기능과 안전성을 갖춘 고성능 제품이다.

LG전자는 유수의 글로벌 티어1(Tier 1, 1차 공급자) 업체들과의 경쟁 끝에 이번 수주에 성공하면서 최고 수준의 차량용 카메라 및 소프트웨어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은 “이번 수주는 최고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는 LG전자 차량용 카메라 시스템의 경쟁력을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은 것”이라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협력해 자율주행차 시대를 선도하는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