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드럼세탁기 위 카드탑 쌓기’ 동영상, ‘뉴욕 페스티벌’의 ‘AME 어워드’에서 동상 수상
□ 창의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마케팅 성과 거둔 광고물로 인정받아
□ 올해 AME 어워드 수상작 중 유일한 한국기업 광고물
■ 공개 4달 만에 누적 조회수 1억뷰 돌파하며 큰 화제 모아
□ 창의적 방법으로 세탁기의 저진동 기술력 구현, 전 세계 소비자 이목 끄는 데 성공
■ 어플라이언스마케팅커뮤니케이션FD담당 한창희 상무 “LG전자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지속 전개할 것”

LG전자의 '드럼세탁기 위 카드탑 쌓기' 동영상이 최근 세계 3대 광고제 ‘뉴욕 페스티벌(New York Festivals)’의 ‘AME 어워드(Advertising & Marketing Effectiveness Award)’에서 동상을 수상했다. ‘AME 어워드’는 창의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마케팅에서 크게 성과를 거둔 광고물에 주어지는 상이다.

LG전자가 저진동 드럼세탁기의 내구성을 입증하기 위해 제작한 이색 동영상이 국제 무대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LG전자가 지난해 공개한 ‘드럼세탁기 위 카드탑 쌓기’ 동영상은 최근 열린 세계 3대 광고제 ‘뉴욕 페스티벌(New York Festivals)’의 ‘AME 어워드(Advertising & Marketing Effectiveness Award)’에서 동상을 수상했다.

‘AME 어워드’는 창의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마케팅에서 크게 성과를 거둔 광고물에 주어지는 상이다. 전략 기획, 크리에이티브, 매체 기획 등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마케팅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전략, 창의성, 실행 성과, 실질적 영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상작을 선정한다.

올해 AME 어워드 본상 수상작 중 한국 기업의 광고물은 LG전자의 동영상이 유일하다. 본상을 수상하기 위해서는 500:1 이상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어야 한다.

지난 해 4월 공개된 동영상은 4달 만에 누적 조회수 1억 뷰를 돌파하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작동하는 제품 위에 카드탑 쌓기’라는 창의적인 방법으로 세탁기의 저진동 기술력을 구현해 전 세계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데 성공한 것이다.

이 동영상은 ‘카드 쌓기’ 세계기록 보유자인 브라이언 버그(Bryan Berg)가 1,000rpm(모터가 1분에 1,000회 회전)의 속도로 돌고 있는 LG 드럼세탁기 위에서 12시간 동안 3.3m(미터) 높이의 카드탑을 쌓아 세계 기네스 기록을 달성했다는 내용이다.

동영상에 등장한 LG전자 저진동 드럼세탁기(모델명: FH6F9BDS2)는 ‘센텀 시스템(Centum System™)’을 적용한 제품이다. 이 시스템은 세탁기의 모터, 냉장고의 컴프레서 등을 통해 프리미엄 가전의 내구성과 에너지 효율을 높이면서 소음은 낮춘 LG만의 차별화된 혁신 기술이다.

LG전자는 세탁기 동영상의 성공에 힘입어 △LG ‘센텀 시스템’ 냉장고가 1년간 절약할 수 있는 전기량으로 18,072개 전구의 불 밝히기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싸이킹’의 흡입력으로 33층 빌딩 오르기 △광파오븐의 세밀한 온도 조절 성능을 이용해 도자기 굽기 등 이색 동영상을 활용한 스토리텔링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 어플라이언스마케팅커뮤니케이션FD담당 한창희 상무는 “LG전자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지속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