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담 전시장에 「LCD사이니지」 총 55대 설치
□ 전시장 1, 2, 3 층에 각각 대형 비디오월 마련
□ 비디오월 통해 전시되지 않은 다양한 차량 라인업도 체험
■ 전주 전시장에 「올레드 사이니지」 비디오월 설치
□ 올레드 플렉서블로 만든 곡면 비디오월로 영상 상영
□ 백라이트 없이, 픽셀 하나하나가 빛을 내 차원이 다른 화질 구현
■ LG전자 한국B2B그룹장 이상윤 부사장, “올레드 등 다양한 사이니지를 통해 고객들에게 독보적인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지난달 문을 연 메르세데스-벤츠 청담 전시장에 비디오월 등 총 55대의 LCD 사이니지를 설치했다. 모델들이 LCD 사이니지(모델명: 55VH7B) 18대를 이어 붙인 대형 비디오월 앞에서 차량을 살펴보고 있다.

LG전자가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 전시장에 디지털 사이니지를 공급했다.

LG전자는 지난달 문을 연 메르세데스-벤츠 청담 전시장에 비디오월 등 총 55대의 LCD 사이니지를 설치했다.

LG전자는 LCD 사이니지(모델명: 55VH7B) 18대를 이어 붙인 비디오월을 전시장 1층과 3층에, LCD 사이니지 8대를 연결한 비디오월을 2층에 설치했다. 뿐만 아니라, 전시 차량 앞에서 정보를 제공하는 단독형 사이니지(모델명: 65UH5C, 32SM5D 등) 11대도 전시장 곳곳에 마련했다.

청담 전시장은 전 세계 메르세데스-벤츠 전시장 가운데 처음으로 디지털 쇼룸을 갖췄다. 고객들은 디지털 쇼룸에서 전시되지 않은 다양한 차량 라인업을 대형 비디오월 등 첨단 디지털 기술을 통해 경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메르세데스-벤츠 전주 전시장에 곡면 비디오월을 설치했다. 이 제품은 설치현장에 맞춰 구부릴 수 있는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모델명: 55EF5C) 8장이 사용됐다.

LG전자는 지난 7월 메르세데스-벤츠 전주 전시장에는 곡면 올레드 비디오월을 설치한 바 있다. 이 제품에는 설치현장에 맞춰 구부릴 수 있는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모델명: 55EF5C) 8장이 사용됐다.

올레드 사이니지는 LCD와 달리 백라이트가 없다. 픽셀 하나하나가 빛을 내, 차원이 다른 화질을 구현한다. 또, 시야각이 넓어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이 왜곡되지 않는다. 여러 사람들이 함께 보는 매장에 적합하다. 얇고 가벼워 벽에 걸거나 천장에 매다는 등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고, 곡면 형태의 제작이 쉽다.

LG전자는 향후에도 메르세데스-벤츠 주요 전시장에 올레드 등 다양한 사이니지를 설치할 예정이다.

디지털 사이니지는 공공장소 및 상업공간에서 문자나 영상 등 다양한 정보를 디스플레이를 통해 전달하는 디지털 영상 장치다. 광고 용도는 물론, 고객들의 다양한 경험을 유도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사용된다.

LG전자 한국B2B그룹장 이상윤 부사장은 “올레드 등 다양한 사이니지를 통해 고객들에게 독보적인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