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만의 융복합 냉장고 연이어 히트”

■ 냉장고, 김치냉장고 결합해 공간 효율 중시하는 1~2인 가구로부터 인기
■ 신혼부부 혼수 가전으로 호응 얻어 월 1천대 이상 판매
■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부사장 “최근 다양한 기능을 하나의 제품에 담은 복합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라며, “고객 관점에서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제품을 지속 출시하겠다”라고 강조

 모델이 월 판매 1천대를 돌파한 LG전자 '디오스 김치톡톡 프리스타일'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LG전자 ‘디오스 김치톡톡 프리스타일’ 냉장고가 고객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디오스 김치톡톡 프리스타일’ 냉장고는 김치 보관 양이 많지 않고 공간효율을 중시하는 1~2인 가구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LG 융복합 냉장고다. 신혼부부들의 혼수 가전으로 인기를 끌면서 6월 이후 월 1천대 이상 판매되고 있다.

이 제품은 上냉장/中서랍/下냉동 구조의 836리터 용량 모델로, 사용자가 필요에 따라 공간별로 냉장/냉동/김치 보관 모드를 설정할 수 있다. 냉장고와 김치냉장고를 각각 사용할 때보다 구입비용, 설치 공간 및 소비전력을 절감할 수 있다.

제품 판매 호조에 힘입어 LG전자는 이달 들어 디자인을 강화한 신제품을 추가로 출시했다. 이 제품은 스테인리스 재질에 ‘샤이니 다이나믹’ 디자인을 적용했다. 머리카락 굵기의 강철 붓으로 표면에 얇은 패턴을 새기는 기술로 고급감도 강조했다.

LG ‘디오스 김치톡톡 프리스타일’ 냉장고는 상냉장실 오른쪽 문에 LG만의 독보적인 수납공간인 ‘매직스페이스’를 적용했다. 자주 꺼내는 식품들을 별도로 보관할 수 있어 문 전체를 여는 횟수와 냉기 손실을 절반으로 줄였다.

중칸은 96리터 용량의 서랍구조로 김치, 채소, 과일, 육류, 생선 등 보관식품에 따라 5단계로 온도를 바꿀 수 있다. 좌∙우 칸에 독립된 덮개를 달아 필요한 칸만 열 수 있는 ‘트윈 밀폐락’을 적용해 냉기 손실을 줄였다. 사용자는 냉장실과 냉동실도 김치 보관용으로 쓸 수 있다.

신제품 가격은 415만원이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부사장은 “최근 다양한 기능을 하나로 합친 융복합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고객 관점에서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제품을 지속 출시하겠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