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LG 스튜디오’ 등 빌트인 全 제품에 무선인터넷 적용
□ 와이파이 이용해 스마트홈 전용 어플리케이션으로 빌트인 제어
□ LG 스마트홈 서비스인 스마트씽큐와도 연동
■ LG전자 쿠킹/빌트인BD 담당 송승걸 전무 “고객이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 기능을 갖춘 빌트인 가전을 확대할 것”이라며 “기존에 경험해 보지 못한, 차원이 다른 주방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

 LG전자는 올해부터 일반가전에 이어 빌트인 가전에도 스마트 기능을 기본 탑재한다. 사진은 스마트폰을 이용해 초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전기오븐을 제어하고 있는 모습.

LG전자가 일반 가전에 이어 빌트인 가전에도 스마트 기능을 기본 탑재한다. 빌트인 가전을 포함한 생활가전 全 제품에 스마트 기능을 적용해 스마트홈 생태계를 대폭 확장시킨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올해부터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LG 스튜디오’, ‘LG 디오스 빌트인’ 등 국내외에 출시하는 빌트인 가전 全 제품에 무선랜(Wi-fi)을 적용하기로 했다. 지난해 超프리미엄 빌트인 브랜드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를 출시하면서 업계 최초로 빌트인 패키지 전 제품에 스마트 기능을 탑재했다.

사용자는 LG 스마트홈 서비스인 스마트씽큐(SmartThinQTM) 어플리케이션을 스마트폰에 설치해 냉장고, 오븐, 쿡탑, 식기세척기 등 스마트 기능을 탑재한 빌트인 주방가전을 제어하거나 작동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사용자는 오븐을 사용하는 중에 외출하더라도 조리가 끝나면 스마트폰으로 알림을 받을 수 있다. 무선인터넷이 가능한 쿡탑은 요리에 맞는 가열 시간을 스마트폰으로 설정할 수 있다. 또 스마트폰으로 냉장고의 문이 잘 닫혀 있는지 확인할 수 있고, 보관 중인 식품의 이력도 관리할 수 있다.

사용자는 스마트씽큐 허브(SmartThinQTM Hub)를 통해 스마트 기능을 탑재한 빌트인 주방가전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기다란 원통형 모양의 스마트씽큐 허브는 빌트인 가전의 작동 상태를 파악해 화면과 음성으로 알려주는 장치다. 사용자는 요리를 하거나 청소를 하는 등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불편한 상황에서도, 스마트씽큐 허브를 통해 빌트인 주방가전의 작동 상태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 쿠킹/빌트인BD담당 송승걸 전무는 “고객이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 기능을 갖춘 빌트인 가전을 확대할 것”이라며 “기존에 경험해 보지 못한, 차원이 다른 주방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참고] LG전자 생활가전 브랜드 체계

LG전자 생활가전 브랜드 체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