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일부터 31일까지 2018년형 ‘LG 그램’ 예약판매 시작
□ 250GB 용량 저장장치 SSD 등 푸짐한 사은품 증정
■ 오래 쓸 수 있도록 설계
□ SSD 저장장치 추가로 부착할 수 있는 슬롯 적용
□ ‘LG 그램’ 최초로 ‘밀리터리 스펙’ 7개 항목서 통과…뛰어난 내구성 갖춰
■ 강력한 성능 확보
□ 차세대 인텔 8세대 쿼드코어 CPU 탑재
□ DDR4 쿼드코어 메모리 적용해 빠른 처리속도 구현
■ 혁신적인 편의성 갖춰
□ 최대 31시간 사용 가능한 배터리 적용…기존보다 7시간 늘어
□ 전원 버튼 누르면 지문인식으로 부팅과 로그인을 한 번에
□ LG 그램에 휴대폰 연결하면 고속 충전 어답터 수준으로 충전 가능
■ 슬림하고 가벼운 고성능 울트라 PC도 함께 선보여
□ 두께 19.9mm, 무게 1.9kg 불과한 고성능 노트북도 예약판매
■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담당 손대기 담당 “더욱 진화한 ‘LG 그램’으로 다시 한 번 시장에 돌풍을 일으킬 것” 이라고 강조

LG전자가 15일부터 31일까지 2018년형 'LG 그램' 신제품을 예약판매 한다. 이 제품은 저장장치 SSD(Solid State Drive)를 추가로 달 수 있는 슬롯, 최대 31시간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 지문인식 전원 버튼 등을 갖추고, 일명 '밀스펙'으로 불리는 미 국방성의 내구성 테스트도 통과했다. LG전자 모델들이 'LG 그램' 신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LG전자가 15일부터 31일까지 2018년형 ‘LG 그램’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LG전자는 전국 LG 베스트샵 대표 매장,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이달 말까지 ‘LG 그램’ 예약판매를 한다. 이 기간 동안 ‘LG 그램’을 구매하는 고객 모두에게 256GB 용량 SSD(Solid State Drive)를 증정한다. 또, 전국 LG 베스트샵 서비스센터에서 SSD 추가 설치 서비스를 무료로 받을 수 있는 쿠폰도 제공한다.

LG전자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노트북 무게를 줄여 초경량 ‘LG 그램’ 돌풍을 일으켰다. 2017년에는 배터리 용량을 크게 늘려 ‘충전기를 들고 다닐 필요 없는 노트북’으로 혁신을 일으켰다. 2018년에는 사용 시간을 넘어 오래도록 쓸 수 있는 제품으로, 다시 한 번 초경량 노트북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계획이다.

■ 오래 쓸 수 있도록 설계
LG전자는 ‘LG 그램’에 저장장치인 SSD를 추가로 부착할 수 있는 슬롯을 적용했다. 사용자는 파일, 사진 등을 저장할 공간이 모자라면 ‘LG 그램’에 SSD를 추가로 달 수 있다.

LG전자가 추가 슬롯을 적용한 이유는, 자체적으로 실시한 시장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소비자들은 부족한 저장용량 탓에 초경량 노트북 구매를 망설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초경량 노트북은 저장장치를 추가로 달 수 없었다. 소비자들은 용량이 가득 차면 기존에 저장해둔 파일을 지우거나 외장하드, 웹하드 등을 이용해야 했다.

이 제품은 내구성도 뛰어나다. ‘LG 그램’은 일명 ‘밀리터리 스펙’으로도 알려진 미국 국방성 신뢰성 테스트(MIL-STD; Military Standard) 7개 항목을 통과했다. ‘LG 그램’이 밀리터리 스펙을 통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항목은 충격, 먼지, 고온, 저온, 진동, 염무, 저압 등이다.

■ 강력한 성능 확보
성능도 더욱 강력하다. 이 제품은 인텔 8세대 쿼드코어 CPU를 탑재했다. 성능이 기존보다 40% 좋아졌다. 영상 편집과 같은 그래픽 작업 처리속도는 9% 빨라졌다. 인터넷 브라우저를 띄워주는 속도도 20% 빨라졌다.

‘LG 그램’은 기존 제품보다 처리속도가 13% 빠른 최신 DDR4 메모리를 적용했다. LG전자는 사용자가 필요에 따라 메모리도 추가해 넣을 수 있도록 확장 슬롯을 적용했다. 메모리는 수시로 데이터를 저장하고 지우기 때문에 빠른 처리 속도가 중요하다.

■ 혁신적인 편의성 갖춰
‘LG 그램’은 배터리 용량이 72와트(Wh)로, 지난해보다 20% 늘었다. 13.3인치 제품 기준으로 최대 31시간(자사 측정기준) 사용 가능하다. 동영상 재생 시간도 최대 23시간 30분에 달한다. 사용자는 배터리가 방전될까봐 휴대하던 충전기를 들고 다닐 필요 없다.

‘LG 그램’은 배터리 용량이 늘어났음에도 무게는 기존과 비슷한 수준이다. 13.3인치 제품은 965g으로 기존보다 25g, 14인치 제품은 995g으로 25g, 15.6인치 제품은 1,095g으로 5g 늘어나는데 그쳤다.

‘LG 그램’은 전원을 켜는 버튼에 지문인식 기능을 갖췄다. 사용자가 전원 버튼을 누르면, 동시에 지문을 인식해 로그인까지 한 번에 완료한다. 사용자는 지문을 처음 한 번만 등록해 두면, 번거롭게 PC를 켤 때마다 로그인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아도 된다.

또, 휴대폰도 급속으로 충전한다. 사용자가 USB 타입-C 단자로 ‘LG 그램’과 휴대폰을 연결하면, 고속 충전기를 사용할 때처럼 휴대폰을 빠르게 충전할 수 있다. ‘LG 그램’ 배터리 용량은 최신 스마트폰 ‘LG V30’를 약 5번 충전할 수 있는 수준이다. 사용자는 휴대폰 충전기 마저 휴대할 필요가 없다.

LG전자는 ‘LG 그램’ 전면 중앙에 심플하게 ‘gram’ 로고를 적용했다. 이는 초경량 노트북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LG 그램’ 브랜드에 대한 자신감이다.

■ 슬림하고 가벼운 고성능 울트라 PC도 함께 선보여
LG전자는 두께가 19.9mm에 불과한 고성능 울트라 PC도 새롭게 선보이며 이달 말까지 예약판매 한다.

‘LG 울트라PC GT(모델명: 15U780)’는 얇은 두께에도, NVIDIA社가 개발한 그래픽카드 GTX-1050을 적용했다. 이 그래픽카드는 뛰어난 영상처리 성능을 갖춰 게이밍 노트북에 흔히 쓰인다.

이 제품은 무게도 1.9kg으로 가볍다. 일반적인 게이밍 노트북은 무게가 2.5kg~3kg 수준이다. LG전자는 무겁고 투박한 기존 게이밍 노트북 틀을 깼다. 게이밍 노트북 시장에서도 경량화 붐을 일으킬 계획이다.

LG전자는 예약판매 기간에 이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약 38만원 상당 ‘인텔 게이밍 SW 밸류팩’을 증정한다. 밸류팩은 인기게임 6종, 사진 편집 프로그램, 동영상 편집 프로그램 등으로 이뤄졌다.

‘LG 그램’ 출하가는 사양에 따라 145만원~220만원, ‘LG 울트라PC GT’는 181만원~212만원이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담당 손대기 담당은 “더욱 진화한 ‘LG 그램’으로 다시 한 번 시장에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고1] 주요제품 Spec

[참고 2] 배터리 사용시간 측정 기준


1)최대 사용시간(자체 측정): 밝기 60nit, Wireless off, 간단한 문서작업 시
2)모바일마크 2014: 밝기 150nit, Wireless on, 간단한 문서작업 시
3)동영상 재상 시간: 밝기 100nit, Wireless off, 영화 연속 재생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