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일부터 나흘간 부산 벡스코서 열리는 국내 최대 게임 축제 ‘지스타’ 참가
□ 노트북, 모니터 등 게임에 최적인 IT기기 11종 선보여
□ 체험 중심 전시존 마련…게임社, 그래픽 카드社 체험존에 IT기기 약 260대 전시
■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손대기 담당 “완벽한 게임 환경을 제공하는 다양한 IT 기기들로 고객들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16일부터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게임 축제 '지스타 2017'에 참가했다. 자사 부스 뿐 아니라 '배틀그라운드' 게임으로 유명한 블루홀(PUBG)社, 그래픽 카드 제조社 체험존 등에 21대9 게이밍 모니터, 게이밍 노트북 등 IT 기기 11종, 약 260대를 전시했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인기 게임 '배틀 그라운드' 캐릭터 복장을 하고 LG전자 부스 포토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가 16일부터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게임 축제 ‘지스타(G-STAR) 2017’에 참가했다.

LG전자는 270m2 규모 부스를 마련했다. LG 그램을 비롯해 게임을 즐기기에 최적인 게이밍 노트북, 게이밍 모니터 등 IT기기 11종을 선보였다. 특히, ‘LG 그램’으로 쌓아온 경량화 기술로 완성한 ‘LG 울트라 PC GT(모델명: 15U780)’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 제품은 외장 그래픽 카드를 갖추는 등 고성능임에도 날렵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두께는 19.9mm에 불과하고, 무게는 1.9kg이다. 일반적인 게이밍 노트북은 두께가 25mm 이상이고, 무게는 2.5 kg를 넘는다. 이 제품은 영상처리를 담당하는 GPU로 ‘엔비디아(NVidea)’社의 ‘지포스 1050 4G’를 갖췄다. 두뇌 역할을 하는 CPU는 인텔 8세대 쿼드코어 i7 CPU를 적용했다.

LG전자는 고객 체험 중심으로 전시존을 꾸렸다. 자사 부스뿐 아니라 유명 게임회사들과 그래픽카드 제조사 부스 체험존에도 노트북, 모니터 등 IT 기기 약 260대를 설치했다. 관람객들이 각자 관심 있는 게임을 LG IT기기로 체험해 혁신성을 느낄 수 있게 했다.

LG전자는 최근 슈팅게임 ‘배틀 그라운드’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블루홀(PUBG)’社 체험존에 21:9 화면비 게이밍 모니터, 게이밍 노트북 등 제품 약 200대를 설치했다.

사용자가 21:9 화면비 모니터로 동일 비율을 지원하는 게임을 하면, 기존 16:9 화면비 모니터에서는 보이지 않던 양 옆 화면까지 볼 수 있다. 16:9 화면비 모니터를 사용하는 상대방을 먼저 발견할 수 있어 유리한 입장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21:9 화면비 모니터 시장에서 2013년부터 4년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다.

LG전자는 1초에 무려 240장(240Hz) 화면을 보여줄 수 있는 게이밍 모니터(모델명: 27GK750F)도 전시한다. 사용자가 마우스를 급격히 조작해, 화면이 순간적으로 바뀌는 경우가 많은 슈팅게임 등을 완벽하게 표현한다.

LG전자는 ‘엔비디아’ 부스에도 게이밍 모니터(모델명: 34UC89G)를 전시했다. 이 제품은 엔비디아의 ‘지싱크(G-SyncTM)’ 기술을 적용해 화면이 끊기거나 잘리는 현상을 최소화한다. 관람객들은 엔비디아의 그래픽 처리 기술과 LG 모니터의 뛰어난 호환성을 경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풍성한 즐길거리도 준비했다. 자사 부스에서 CJ의 게임방송채널 OGN과 손잡고 이벤트를 진행한다. 일반 관람객들이 OGN 인기 프로그램 ‘심야의 LIVE 배틀’ 출연진들과 즉석에서 팀을 꾸려 ‘배틀그라운드’ 게임 대결을 펼치는 기회를 제공한다. 일정 순위를 달성한 참가자들에게는 ‘LG 그램’ 노트북, 게이밍 모니터 등 푸짐한 경품을 제공한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FD 손대기 담당은 “완벽한 게임 환경을 제공하는 다양한 IT 기기들로 고객들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