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일~3일 아시아지역 주요 관계사 국내로 초청해 ‘LG이노페스트’ 개최
■ LG전자 서초 R&D센터 및 LG디스플레이 파주 생산단지 탐방
■ 울트라HD TV 비롯 생활가전, 에어컨, 스마트폰 등 주요 제품 및 전략 공개
■ 김원대 전무 “아시아지역대표 체제 출범 후 첫 개최한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혁신제품과 소비자 교감 마케팅 활동으로 시장 지위를 더욱 강화할 것”

2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아시아지역대표 김원대 전무가 행사 참석자를 대상으로 주요 제품과 전략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아시아지역대표 출범 후 첫 전략발표행사를 열고 시장공략 강화에 나섰다.

LG전자는 1일~3일 싱가포르, 태국 등 아시아지역의 주요 거래선 대표 및 기자 300여명을 서울로 초청해 ‘LG이노페스트 아시아’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LG전자 서초 R&D센터, LG디스플레이 파주생산단지 등을 견학하며 첨단 기술과 생산 혁신성에 감탄했다.

특히 2일에는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컨퍼런스를 열고 TV, 생활가전, 에어컨, 스마트폰 등 주요 제품과 사업전략을 공개했다.

LG전자는 올해 아시아지역에서 49형에서 105형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크기의 ‘울트라HD TV’를 출시해 프리미엄 TV시장을 선도한다. 또, 65형/77형 ‘울트라HD 곡면 올레드TV’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힌다. 독자 플랫폼인 ‘웹OS’를 탑재한 ‘2014년 형 스마트 TV’모델도 상반기부터 각국에서 출시한다.

또 LG만의 수납공간인 ‘매직스페이스(냉장고 안 미니 냉장고)’를 기존 대용량 양문형, 프렌치 도어형 냉장고에서 올해는 일반형 냉장고까지 확대 적용한다.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문 전체를 여닫는 횟수를 획기적으로 줄여 냉기손실 및 전기료 절감 효과가 크다.

전력공급 중단 시 최대 4시간(냉장실 기준) 냉기를 유지하는 ‘에버쿨’ 냉장고를 비롯 아시아시장에 첫 소개하는 ‘터보워시’ 드럼세탁기와 ‘블랙라벨’ 전자동 세탁기도 큰 관심을 모았다. 프리미엄 수요를 공략한 ‘블랙라벨’ 세탁기는 ‘6모션’의 맞춤세탁을 통한 옷감 보호는 물론 자체 히터로 온수 세탁 및 통세척도 가능하다.

음성인식 기술을 본체에 탑재해 원거리에서도 음성으로 작동이 가능한 ‘아트쿨 인버터 브이(Artcool Inverter V)’에어컨, 에너지 절감에 민감한 시장특성을 반영해 사용자가 ‘에너지조절버튼’으로 소비전력을 4단계 중 선택할 수 있는 ‘디럭스 인버터 브이(Deluxe Inverter V)’ 에어컨도 선보였다.

‘LG G플렉스’, ‘LG G프로2’, ‘LG G2 미니’, L시리즈 III 를 포함한 전략 스마트폰과 ‘라이프밴드 터치(Lifeband Touch)’ 등도 소개했다.

LG전자 아시아지역대표 김원대 전무는 “아시아지역대표 체제 출범 후 처음 개최한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혁신제품과 소비자 교감 마케팅 활동으로 시장 지위를 더욱 강화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거래선 ‘로긴(Login)’사의 ‘핸디 선자야(Handy Sundjaja)’사장은 “행사기간 동안 LG전자의 첨단 혁신기술력과 품질노하우 등 글로벌 역량에 다시 한번 감탄했다.”고 말했다.

* LG이노페스트(InnoFest)
‘이노베이션(Innovation;혁신)’과 ‘페스티벌(Festival;축제)’의 합성어로 현지 주요 관계사와의 파트너십 강화 차원에서 마련한 축제의 장이다. 2월 터키 이스탄불에서 ‘LG이노페스트 중동아프리카’, 3월 이태리 베네치아에서 ‘LG이노페스트 유럽’을 개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