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전자, 올해 해외 시장에 출시하는 생활가전 全 제품에 인버터 기술 적용
□ 일정한 속도로 회전하는 정속형 방식에 비해 고효율, 고성능, 저소음 등에 강점
□ 모든 가정용 에어컨, 일반형 냉장고, 통돌이 세탁기 등에 확대 적용
□ 정속형 비중 큰 해외 가정용 에어컨에 인버터 대거 적용해 시장 공략 강화
■ 이달부터 아시아, 중동에서 거래선, 미디어 대상 인버터 가전 공개 행사 순차 개최
■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에너지 효율은 물론 고성능과 저소음에도 탁월한 인버터 기술을 토대로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

 LG전자가 해외 시장에 출시하는 생활가전 全 제품에 고효율, 고성능, 저소음 등에 탁월한 인버터 기술을 적용해 LG 가전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강화한다. LG전자 태국법인이 2일 방콕 센타라 그랜드(Centara Grand)호텔에서 개최한 '인버터 가전 공개 행사'에서 주요 거래선들이 LG 듀얼쿨(DUALCOOL) 인버터 에어컨을 보고 있다.

LG전자가 올해부터 해외 시장에 출시하는 생활가전 全 제품에 고효율, 고성능, 저소음 등에 탁월한 인버터 방식의 컴프레서와 모터를 적용해 LG 가전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한층 강화한다.

LG전자는 스탠드형 에어컨 및 일부 벽걸이형 에어컨, 양문형 냉장고, 드럼세탁기 등 주요 프리미엄 가전제품에 인버터 기술을 적용해 LG 생활가전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높여 왔다. 올해부터는 인버터 기술 적용 범위를 全 제품으로 확대해, 해외 출시하는 모든 가정용 에어컨, 일반형 냉장고, 통돌이 세탁기, 일반 청소기 등에도 인버터 방식의 컴프레서·모터를 탑재하기로 했다.

컴프레서와 모터는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등 생활가전의 핵심부품이다. 정속형 방식은 컴프레서·모터가 일정한 속도로 운동하는 데 비해, 인버터 방식은 컴프레서·모터의 운동 속도를 자유자재로 변환할 수 있어 에너지 효율과 제품 성능은 높이면서 소음은 줄일 수 있다.

또 LG전자는 정속형 컴프레서가 대부분인 해외 가정용 에어컨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현재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해외 시장은 가정형 에어컨의 70% 가량이 벽걸이형 제품이고, 벽걸이형 3대 중 2대는 정속형 컴프레서를 사용한다.

LG전자는 듀얼쿨(DUALCOOL) 에어컨 등을 앞세워 해외에 판매하는 가정용 에어컨 모두 인버터 제품으로 채운다는 목표다. LG 듀얼쿨 인버터 에어컨은 기존 정속형 제품 대비 냉방 속도는 40% 더 빠르면서도 에너지를 70% 절감해주고 진동은 80% 이상 줄였다.

LG전자는 이달부터 태국, 인도네시아, UAE, 사우디아라비아 등 아시아 및 중동의 주요 국가에서 현지 거래선, 미디어 등을 대상으로 인버터 기술을 적용한 에어컨을 소개하는 행사를 순차적으로 개최한다.

LG전자의 차별화된 인버터 기술력은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을 선도하는 원동력 중 하나다. LG전자는 △손빨래처럼 세밀한 동작이 가능한 ‘인버터 DD(Direct Drive) 모터’ 세탁기 △뛰어난 온도 유지 성능과 높은 에너지 효율을 모두 갖춘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냉장고 △강력한 흡입력과 고효율을 자랑하는 ‘스마트 인버터 모터’ 청소기 △섬세한 온도 조절로 최적의 조리가 가능한 ‘스마트 인버터’ 오븐 등을 토대로 글로벌 가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특허 경쟁력도 세계 최고 수준이다. LG전자는 국내외에서 800건 가량의 특허를 출원하는 등 인버터 기술 관련 특허를 대거 확보하고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에너지 효율은 물론 고성능과 저소음에도 탁월한 인버터 기술을 토대로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고] 인버터 기술

컴프레서·모터에 공급되는 전력을 원하는 전압과 주파수로 변환하는 기술이다. 컴프레서·모터의 운동속도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강력한 힘을 내는 동시에 정교한 동작 제어가 가능하게 한다. 또 전력 낭비 없이 운전에 딱 필요한 전력만큼만 사용해 효율적으로 컴프레서·모터를 제어할 수 있다. 인버터 기술을 적용한 컴프레서·모터는 최적의 성능을 구현하면서도 일반 정속형 컴프레서·모터에 비해 에너지를 덜 사용하고 소음이 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