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일 국제적십자위원회와 MOU 체결…올해 사해마라톤 참가자 1인당 5달러씩 기부
□ 기부금은 요르단 난민캠프에 치약, 비누, 세제 등 보내는 데 사용
□ 슬로건 ‘세상에서 가장 낮은 곳에서 달려라’…해발 – 418m 사해 지역에서 개최
■ 전홍주 레반트법인장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함께 즐기는 사해마라톤을 후원해 중동 지역에서 LG 브랜드 이미지를 높일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요르단 사해마라톤을 후원하며 중동 지역에서 브랜드 이미지를 높인다. LG전자는 현지시간 3일 요르단 수도 암만에 위치한 LG전자 레반트법인에서 요르단 적십자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이달 14일 열리는 사해마라톤 참가자 1인당 5달러씩을 기부하기로 했다. LG전자 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과 요르단 적십자 대표 푸흐니예 페드릭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가 요르단 사해마라톤을 후원하며 중동 지역에서 브랜드 이미지를 높인다.

LG전자는 현지시간 3일 요르단 수도 암만에 위치한 LG전자 레반트법인에서 국제적십자위원회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이달 14일 열리는 사해마라톤 참가자 1인당 5달러씩을 기부하기로 했다. 기부금은 요르단 난민캠프에 치약, 샴푸, 비누, 면도기 등이 들어있는 위생키트를 보내는 데 사용된다.

이날 행사에는 LG전자 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 전홍주 레반트법인장, 국제적십자위원회 요르단 대표단 단장 푸흐니예 페드릭(Fournier Fedric), 사해마라톤 주최측인 런요르단(Run Jordan) 대표 리나 알커드(Lina Alkurd)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지난달 런요르단과 대회 후원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향후 5년간 사해마라톤을 후원하기로 했다.

요르단 사해마라톤은 1993년에 처음 시작됐다. ‘세상에서 가장 낮은 곳에서 달려라(Run at the Lowest Point on Earth)’라는 슬로건처럼 마라톤이 열리는 세계 어느 장소보다 낮은 해발 -418m에서 열린다. 해마다 1만 명에 가까운 참가자들이 50km, 21km, 10km, 2.7km 등 다양한 코스를 달린다.

전홍주 LG전자 레반트법인장은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함께 즐기는 사해마라톤을 후원해 중동지역에서 LG 브랜드 이미지를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