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출시된 ‘G2’, ‘G플렉스’ 대상, ‘노크 코드’ 업그레이드 이달 중 진행
■ 기존 출시된 주요 스마트폰에도 순차 적용
■ 터치 순서를 추측할 시각적 흔적이 남지 않아 보안성 탁월….경우의 수도 8만개 이상
■ 화면 보지 않고도 손가락 움직임만으로 가능해 편의성도 장점

기존에 출시한 주요 스마트폰을 대상으로 대표 UX ‘노크 코드(Knock Code)’ 업그레이드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LG전자가 기존에 출시한 주요 스마트폰을 대상으로 대표 UX ‘노크 코드(Knock Code)’ 업그레이드를 실시하기로 했다.

‘노크 코드’ 업그레이드는 국내 출시된 ‘G2’와 ‘G플렉스’를 대상으로 이달 중 시작되며, 기존 출시된 주요 스마트폰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LG전자는 대표 UX ‘노크 코드’를 앞세워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물론 보급형 제품에도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대화면 전략 스마트폰 ‘G프로2’에 처음 탑재된 ‘노크 코드’는 기존 ‘노크온(KnockOn)’ 기능에 보안성과 편의성을 더한 혁신적 UX로, 터치 동작만으로 화면을 켜는 동시에 잠금 해제까지 가능하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하루에도 수십 번씩 화면을 켜고 스마트폰의 잠금 화면을 해제하는 것에 착안해 기존 ‘노크온’에 잠금해제 기능까지 추가한 ‘노크 코드’를 개발했다.

‘노크 코드’는 터치 순서를 추측할 수 있는 시각적인 흔적이 화면에 노출되지 않아 보안성이 탁월하다. 비밀번호 설정은 2자리부터 최대 8자리까지 가능하며 경우의 수는 8만 가지 이상이다.

‘노크 코드’는 기존의 숫자 입력이나 패턴 그리기와 비교해 편의성도 뛰어나다. 화면 아무 곳에서나 정해진 패턴을 입력하면 바로 잠금 해제되어 한 손만으로도 편리하게 사용 할 수 있다. 기존 패턴 그리기나 숫자 입력의 경우 화면을 보면서 잠금을 해제해야 했지만, 노크 코드는 화면을 보지 않고 손가락의 움직임만으로 가능하다.

LG전자는 ‘노크온’와 ‘노크 코드’에 대한 특허를 지난 2008년부터 출원해 노크 기능에 대한 선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사장은 “’노크 코드’는 모바일 기술과 감성 혁신이 결집된 창조적 UX로 딱딱한 보안 기능에 부드러운 터치의 즐거움을 넣었다”며 “안정성과 편의성을 모두 갖춘 ‘노크 코드’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