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일부터 1주일간 ‘LG-KOICA 희망직업학교’ 교사, 학생 대상 기술특강 진행
■ DD모터, 리니어 컴프레서 등 핵심 기술 설명하고 제품별 수리 노하우 전수
■ 서비스 명장 기술 특강, 전자 제품 무상 제공, 온라인 교육 진행 등 실무 교육 강화
■ 경영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 “LG만의 우수한 기술을 적극 활용해 저개발국의 자립을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펼쳐나가겠다”

특강을 진행하고 있는 류광진 명장 (오른쪽)과 에티오피아 직업학교 학생들 모습입니다.

LG전자가 에티오피아에서 현지 주민 자립을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며 따뜻한 사랑과 희망을 전한다.

LG전자 서비스 명장과 임직원들은 15일(현지 시각)부터 1주일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 위치한 ‘LG-KOICA 희망직업훈련학교’를 방문해 교사와 학생 100여명에게 ‘서비스 명장 기술 특강’을 진행한다. LG전자의 전자 제품 핵심 기술을 전수해 현지 전문 기술 인력을 양성하겠다는 취지다.

LG전자에서 약 25년간 가전 수리 기술 전문가로 활동해 온 류광진 명장은 이 기간에 현지 교사와 학생들에게 ▲무한대 명암비, 빠른 응답속도, 넓은 시야각 등 압도적인 화질 기술 (올레드 TV) ▲DD(다이렉트 드라이브)모터의 정밀 제어 기술 (세탁기) ▲고효율 및 저소음이 탁월한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냉장고)등 LG전자의 핵심 기술을 설명하고 제품별 수리 노하우도 전수한다.

LG전자는 이 특강을 반기에 1회씩 연2회 진행하고 온라인 교육도 병행해 실무 교육을 집중 강화할 계획이다. 실습을 위한 TV, 세탁기, 냉장고 등 전자 제품도 정기적으로 무상 제공한다.

특강에 참여한 학생 이욥 하구스는 “LG전자의 핵심 기술들을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는 정말 뜻 깊은 시간이었다”며 “특히 명장의 수리 노하우는 정말 인상적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LG-KOICA 희망직업훈련학교’는 지난해 말 LG전자와 한국국제협력단 코이카가 협력해 에티오피아에 설립한 학교다. IT기기/통신멀티미디어/가전사무기기 수리 등 총 3개 반으로 구성해 입학생 전원에게 무료 교육을 제공한다.

LG전자는 학생들이 3년 과정 수료 후 원활히 사회로 진출할 수 있도록 에티오피아의 전기, 전자 관련 업계와 취업 연계 산학협력도 진행할 예정이다.

LG전자 경영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은 “LG만의 우수한 기술을 적극 활용해 저개발국의 자립을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LG는 유엔이 정한 세계 최빈국 중 하나인 에티오피아 주민들의 자립 지원을 위해 2012년부터 ‘LG희망마을’ 사업도 전개하고 있다. ▲마을 인프라 개선 ▲양계소액대출 프로그램 운영 ▲마을지도자 육성 ▲시범농장 조성 등 자립 역량 육성을 지속 지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