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 시그니처’, 미국에서 가전 매장뿐만 아니라 백화점에도 입성
□ 프리미엄 고객들이 찾는 백화점에는 처음 전시
□ 지난달부터 뉴욕 맨하탄 주요 백화점에 순차적으로 체험존 운영
■ ‘LG 시그니처’ 출시 국가 중 가장 많은 6개 제품 판매
■ 북미지역 대표 겸 미국법인장 조주완 전무 “‘LG 시그니처’의 차별화된 제품과 브랜드 마케팅을 통해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로 확고히 도약할 것” 강조

지난달 말 고객들이 뉴욕 삭스 피프스 에비뉴 백화점 내 'LG 시그니처' 체험존에서 주요 제품들을 체험하고 있다.

LG전자가 지난해 말 미국시장에 超프리미엄 ‘LG SIGNATURE(LG 시그니처)’를 론칭한 데 이어 최근 뉴욕 맨하탄에서 프리미엄 마케팅을 확대하고 있다.

‘LG 시그니처’가 가전 매장뿐만 아니라 프리미엄 고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백화점에도 입성했다. LG전자는 지난 달부터 메디슨 스퀘어 가든(Madison Square Garden), 삭스 피프스 에비뉴(Saks Fifth Avenue),J.C.페니(J.C.Penny) 등 뉴욕 맨하탄에 있는 주요 백화점 내에서 순차적으로 ‘LG 시그니처’ 체험존을 운영하고 있다. LG전자가 미국의 백화점에 ‘LG 시그니처’를 전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삭스 피프스 에비뉴 2층 고급 여성 의류 브랜드 매장이 밀집한 곳에 LG 시그니처 체험존을 마련하는 등 프리미엄 고객들의 이동 경로를 감안해 최적의 위치를 선정했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출시 국가 가운데 가장 많은 6종의 ‘LG 시그니처’ 제품을 미국 시장에 판매하고 있다. 올레드 TV, 세탁기, 냉장고, 가습공기청정기 외에도 오븐과 식기세척기가 포함됐다.

‘LG 시그니처’는 ▲기술 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직관적인 사용성을 갖춘 LG전자의 超프리미엄 가전이다.

LG전자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조주완 전무는 “‘LG 시그니처’의 차별화된 제품과 브랜드 마케팅을 통해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로 확고히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