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Kㆍ5Kㆍ게이밍 모니터에 ‘나노 IPS’ 적용 …색상 정확히 표현
■ 31.5형 4K 모니터
□ ‘HDR 600’ 규격 충족… 최대 밝기 600칸델라, 디지털시네마 색표준 98% 만족
□ ‘썬더볼트 3’ 단자 적용…모니터끼리 4K 영상 전송 가능한 ‘데이지체인’도 지원
■ 업계 최초 21:9 화면비 5K 모니터
□ 34형 크기에 초고화질 5K 해상도 갖춰 전문가 작업에 탁월
□ ‘나노 IPS’, ‘HDR 600’, ‘썬더볼트3’ 등 적용
■ 34형 21:9 화면비 게이밍 모니터…‘G-싱크’ 적용해 화면 잘림 현상 최소화
■ LG전자 IT사업부장 장익환 상무, “LG만의 뛰어난 화질 기술로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

2018년형 프리미엄 모니터 신제품 대거 공개

LG전자가 2018년형 프리미엄 모니터 신제품을 대거 공개한다.

LG전자는 1월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나노 IPS’를 적용한 4K(3,840X2,160)ㆍ5K(5120×2160)ㆍ게이밍 모니터를 선보인다.

31.5형 4K ‘나노 IPS’ 모니터(모델명: 32UK950)는 광원인 LED 램프 표면에 나노 기술을 적용, 색을 보다 정확히 표현한다.

LG전자는 나노미터(nm) 단위 미세 분자를 활용해 ‘나노 IPS’를 완성했다. 미세 분자들은 색을 정교하게 조정한다. 이를테면, 기존 모니터는 빨간색을 표현할 때 노란색, 주황색 등 다른 색이 미세하게 섞인다. 따라서 콘텐츠 제작자 의도와 다른 빨간색을 보여준다. ‘나노 IPS’는 불필요한 노란색과 주황색을 흡수해 의도에 가장 가까운 빨간색을 만든다.

이 제품은 HDR 영상 표현도 탁월하다. ‘비디오 전자 표준화 협회(VESA;Video Electronics Standards Association)’의 ‘HDR 600’ 규격을 충족한다. ‘HDR 600’은 최대 밝기가 600칸델라(cd/m2) 이상이면서 색영역이 넓은 제품에 주어진다. 이 제품은 최대 밝기가 600칸델라에 달한다. 색영역은 영화 제작 시 색상 표준인 DCI(Digital Cinema Initiatives)-P3를 98% 만족한다.

HDR는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희미하게 처리되는 빛과 색상을 실제 눈으로 볼 때처럼 더욱 선명하게 표현하는 기술이다.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밝은 부분은 더욱 밝게 보여줘 생생한 화면을 만든다.

이 제품은 영상, 콘텐츠 등을 제작하는 작업에 최적이다. 데이터를 대용량으로 전송하는 ‘썬더볼트3(Thunderbolt3)’ 단자를 갖췄다. ‘썬더볼트3’는 1초에 최대 40기가비트(Gbps) 데이터를 전송한다. 노트북에서 4K 모니터 두 대에 4K 영상을 내보낼 수 있는 수준이다. 60W 전력으로 모니터와 연결한 노트북도 충전한다. 이 제품은 ‘썬더볼트3’ 단자를 적용한 ‘LG 그램’ 일부 모델 및 맥북 프로와 호환된다.

이 제품은 모니터 업계 최초로 4K ‘데이지체인(Daisy Chain)’을 지원한다. 사용자는 ‘썬더볼트3’ 규격 ‘데이지체인’ 케이블 하나로 4K 모니터 두 대와 노트북을 연결할 수 있다. 기존 케이블을 이용할 때는 데이터 전송 용량이 부족해, 4K 모니터 두 대를 노트북에 각각 연결해야 했다.

34형 21:9 화면비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모델명: 34WK95U)는 5K 초고화질 해상도를 갖췄다. 모니터 업계에서 21:9 화면비 모니터를 5K 해상도로 만든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이 제품은 화려한 색감의 콘텐츠를 완벽하게 보여준다.

이 제품은 21:9 화면비로 영상 및 사진 편집, 앱 개발, 프로그래밍 등 전문가 작업에서 진가를 발휘한다. 사용자는 편집중인 영상을 비롯한 작업 화면을 16:9 비율로 띄워놓고, 남는 화면에 인터넷 창 등을 띄워 필요한 자료를 찾거나 작업을 할 수 있다.

LG전자는 최고 화질을 보여주기 위해 이 제품에도 ‘나노 IPS’, ‘HDR 600’ 등을 적용했다. ‘썬더볼트3’ 단자 역시 갖췄다. 케이블 하나만으로 5K 영상 전송은 물론, 85W 전력으로 모니터와 연결된 노트북을 충전한다.

34형 21:9 화면비 게이밍 모니터(모델명: 34GK950G)는 화려한 그래픽의 초고사양 게임을 즐기는데 최적이다. 엔비디아(NVIDIA)社의 ‘G-싱크(G-SYNCTM)’ 기술을 적용해 화면이 끊기거나 잘리는 현상을 최소화한다. ‘나노 IPS’로 색상을 정확히 구현한다.

LG전자 IT사업부장 장익환 상무는 “LG만의 뛰어난 화질 기술로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