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일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
□ 출하가 3,300만원…구매 고객에게 캐시백 400만원 및 스타일러 증정
□ 77형 대화면에도 6mm가 채 안 되는 두께
■ 차원이 다른 화질, 초슬림 월페이퍼 디자인 등으로 프리미엄 TV시장 리더십 강화
□ ‘LG 올레드 TV’, 프리미엄 TV 시장서 돌풍 일으켜
□ HE사업본부 역대 1분기 최고인 8.8% 영업이익률 달성에 크게 기여
■ 첫 공개부터 끊임없이 이어지는 호평…현존 최고 TV 입증
□ ‘CES 2017’ 최고상 수상을 시작으로 전 세계 매체들로부터 호평받아
□ 미국 최고 권위 소비자 매거진 성능 평가 결과서 역대 최고점 기록
■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손대기 담당, “차원이 다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로 고객들에게 超프리미엄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77형(196cm)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이 제품은 설치 시 두께가 6mm도 안 된다.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있는 듯한 월페이퍼 디자인에 궁극의 화질을 더한 제품이다. 이 제품 출하가는 3,300만원이다. LG전자는 다음 달 29일까지 구매 고객에게 캐시백 400만원을 제공하고 의류관리기 'LG 트롬 스타일러'를 증정한다. LG전자 모델들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17일 77형(196cm) ‘LG SIGNATURE(시그니처) 올레드 TV W(모델명: OLED77W7K)’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77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출하가는 3,300만원이다. LG 올레드 TV 중 가장 고가임에도 출시 이전부터 매장에서 고객 문의가 이어지며 사전 주문이 이뤄지고 있다. LG전자는 다음 달 29일까지 77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캐시백 400만원을 제공한다. 실제 구매가는 2,900만원인 셈이다. 또, 신개념 의류관리기 ‘LG 트롬 스타일러’도 증정한다.

77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설치 시 두께가 6mm도 안 된다. 2월 말에 이미 출시된 65형(163cm) 제품은 두께가 4mm 이하다.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있는 듯한 월페이퍼 디자인에 궁극의 화질을 더한 제품이다. LG전자는 월페이퍼 디자인을 완성하기 위해 화면 이외의 모든 부품과 스피커를 별도 ‘이노베이션 스테이지’로 분리했다.

LG전자는 77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전 세계에 순차 출시해, 프리미엄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비롯한 ‘LG 올레드 TV’는 전 세계 프리미엄 TV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높은 수익을 얻고 있다. 덕분에 LG전자의 TV 사업을 담당하는 HE사업본부는 올해 1분기에 영업이익률 8.8%를 기록했다. 역대 1분기 최고 영업이익률이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의 돌풍은 첫 등장부터 예견됐다. 올해 초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7’에서 모든 출품작 중 단 한 개 제품만 받을 수 있는 ‘최고상(Best of the Best)’을 수상했다. 연이어 전 세계 평가 기관, 유력 매체 등으로부터 혁신성을 인정받고 있다.

미국 소비자 연맹이 발간해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소비자 매거진은 최근 65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성능 평가 결과 역대 최고 점수를 부여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비롯한 ‘LG 올레드 TV’는 지난해부터 이 매체의 최고 점수를 다섯 차례나 경신하며 현존 최고 TV 임을 입증했다.

▲미국의 최대 일간지 USA투데이의 자회사이자 리뷰 전문매체인 ‘리뷰드닷컴(Reviewed.com)’ ▲영국의 IT 매거진 ‘왓하이파이(What Hi-Fi)’ ▲미국의 IT 전문매체 ‘디지털트렌드(Digital Trends)’ ▲프랑스의 대표 매거진 ‘레뉴메리끄(Les Numeriques)’ 등 전 세계 유력 매체들도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리뷰 결과 만점을 주며 극찬했다.

올레드 TV는 LCD TV와 달리 백라이트가 없다. 픽셀 하나하나가 빛을 내기 때문에 완벽한 블랙을 구현해 차원이 다른 화질을 보여준다. 빛샘 현상도 없어 현존하는 TV 중 자연색에 가장 가까운 색을 구현할 수 있다. 또, 좌우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이 왜곡되지 않는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손대기 담당은, “차원이 다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로 고객들에게 초(超)프리미엄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