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월부터 오디오 명가 ‘B&O’에 올레드 TV 공급
□ B&O, ‘IFA 2017’서 올레드 TV 첫 공개
■ 올레드 TV 진영 지속 확대…시장 지배력 가속화 전망
□ 올해 IFA 2017 참여하는 올레드 TV 제조사 13개…작년보다 5개 늘 전망
■ 상반기 TV 매출 중 올레드 TV 비중 15% 육박…굳건한 수익구조 확보
□ 유럽 주요국가 비롯, 전 세계서 각종 상 휩쓸고 성능평가 1위 등극
■ LG전자 HE사업본부장 권봉석 부사장, “프리미엄 시장을 재편하고 있는 올레드 TV를 앞세워 글로벌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것” 이라고 강조

LG전자가 9월부터 오디오 명품 회사인 B&O에 올레드 TV를 공급한다. 1일 베를린에서 개막하는 IFA 2017에서는 13개 업체가 올레드 TV를 전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작년에는 8개에서 참여업체가 계속해서 늘고있다. LG전자는 올레드 TV 진영을 키워 프리미엄 TV시장에서 올레드 TV의 파급력을 더욱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올해 상반기에 TV 매출의 15% 정도를 올레드 TV 판매로만 일궈내 굳건한 수익구조를 확보했다.  독일 베를린의 한 가전 매장에서 고객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살펴보고 있다.

LG전자가 올레드 TV 진영을 확대해 프리미엄 시장에서 돌풍을 이어간다.

■ 9월부터 오디오 명가 ‘B&O’에 올레드 TV 공급

LG전자는 덴마크의 오디오 명가 ‘B&O(Bang&Olufsen; 뱅앤올룹슨)’에 9월부터 올레드 TV를 공급한다. 올레드 TV 진영을 확대하려는 결실을 맺었다.

□ ‘B&O’, ‘IFA 2017’서 올레드 TV 첫 공개

‘B&O’는 30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올레드 TV 공개 행사를 열었다. ‘LG 올레드 TV’에 자체 사운드 기술을 결합했다. 9월 1일부터 6일까지 열리는 ‘IFA 2017’에서도 관람객들에게 공개한다.
‘B&O’는 오디오 업계에서 쌓아온 프리미엄 이미지에 어울리는 TV로 ‘LG 올레드 TV’를 선택했다. ‘LG 올레드 TV’는 현존 최고의 화질, 초슬림 디자인 등으로 업계에서 최고 프리미엄 TV로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다.

‘B&O’는 오디오 업계에서 독보적인 사운드 기술과 모던한 디자인으로 유명한 회사다.

■ 올레드 TV 진영 지속 확대…시장 지배력 가속화 전망

□ 올해 IFA 2017 참여 올레드 TV 제조사 13개…작년보다 5개 늘어

올해 ‘IFA 2017’에서 올레드 TV를 전시하는 제조사는 13개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작년 8개에서 대폭 늘어난 수치다. 이 회사들은 올레드 TV를 전면에 내세워 프리미엄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프리미엄 시장에서 올레드 TV 지배력이 더욱 높아질 수 있는 대목이다.

다수 업체들이 올레드 TV 판매에 속속 나서는 것은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확보하기 위해서다. 중국, 대만 업체들이 LCD 패널 생산에 대규모 투자를 하고 있어, 향후 가격 경쟁이 치열해 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LCD 기술은 이미 성숙기에 접어들어, 더 이상 LCD로는 차별화가 어려운 것도 한 이유다. TV 제조사들은 이런 환경을 고려해, 차별화 된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 상반기 TV 매출 중 올레드 TV 비중 15% 육박…굳건한 수익구조 확보

LG전자는 올레드 TV를 통해 수익 구조를 탄탄히 하고 있다. TV사업을 담당하는 HE사업본부는 올해 상반기에 영업이익률 8.5%(매출 8조 5,610억원, 영업이익 7,252억원)를 달성했다. 작년에 이어 역대 상반기 최고치를 다시 갈아치웠다. 치열한 경쟁과 정체된 시장규모 탓에 레드오션으로 여겨지던 TV 사업에서 이룬 괄목할만한 성과다.

고수익 비결은 올레드 TV 프리미엄화다. LG전자가 상반기에 올레드TV로 거둔 매출 비중은 15%에 육박한다. 판매량 기준으로는 약 3%인 것을 감안하면, 올레드 TV가 수익성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 유럽 주요국가 비롯, 전 세계서 각종 상 휩쓸고 성능평가 1위 등극

LG전자는 올레드 TV 성능 우위를 인정받아 뚜렷한 성과를 낼 수 있었다.

‘LG 올레드 TV’는 전 세계 매체, 전문가들이 수여하는 각종 상을 휩쓸고, 성능평가에서도 연달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화질, 음질, 디자인 등 TV 핵심요소에서 극찬을 받고 있다.

특히, ‘IFA 2017’이 열리는 유럽에서 잇단 호평을 받고 있다. 유럽은 ‘LG 올레드 TV’ 판매량 가운데 약 40%를 차지하는 최대 시장이다. ‘LG 올레드 TV’는 최근 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네덜란드, 스웨덴, 벨기에, 포르투갈 등 유럽 주요국가 소비자 매거진이 실시한 성능 평가마다 200여 경쟁 모델을 제치고 1위를 싹쓸이했다.

프리미엄 TV 최대 시장인 북미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LG 올레드 TV’는 미국 최대 소비자매거진 평가 결과에서 역대 최고점을 경신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 매체가 평가한 상위 15개 TV 중 ‘LG 올레드 TV’는 12개를 싹쓸이하고 있다.

LG전자는 9월 1일부터 6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7’에서 ‘LG 올레드 TV’만의 앞선 화질 기술을 적극 소개해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을 더욱 강화한다.

올레드 TV는 픽셀 하나 하나가 자발광해 LCD TV와는 달리 백라이트가 필요 없다. 완벽한 블랙 표현을 할 수 있어 명암비가 뛰어나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권봉석 부사장은 “프리미엄 시장을 재편하고 있는 올레드 TV를 앞세워 글로벌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