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음달 9일까지 경복궁에서 한국 문화유산 올레드 TV로 소개
■ 조선 왕실의 어보, 어책과 제주해녀문화 등 올레드 화질로 감상
■ 문화재로 지정된 국내 최초의 TV 함께 전시, 최초와 최고의 TV를 한눈에
■ 어좌 포토존, 360VR존, 어보 체험존 등 다양한 즐길 거리 마련
■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손대기 담당, “압도적인 올레드 TV의 화질로 우리 문화 유산의 아름다움과 감동을 전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문화재청과 손잡고 경복궁에서 유∙무형의 문화유산을 소개하는 ‘최고의 작품을 만나다. 우리 문화유산展’을 진행하고 있다. 다음달 9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비롯한 올레드 TV 17대를 경복궁에 설치해 우리 문화유산을 영상으로 소개한다. LG전자 모델이 경복궁에 설치된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오른쪽)와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우리나라 최초의 TV 인 'VD-191’(왼쪽)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가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화질로 한국 문화유산의 아름다움을 전한다.

LG전자는 문화재청과 손잡고 경복궁에서 유무형의 문화유산을 소개하는 ‘최고의 작품을 만나다. 우리 문화유산展’을 진행 중이다. 지난 17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 LG전자는 ‘LG SIGNATURE(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비롯한 올레드 TV 17대를 설치했다.

LG전자는 세계기록유산 등록을 추진중인 조선 왕실의 어보(御寶•왕실 의례용 도장), 어책(御冊•왕세자, 왕세손 책봉 또는 비, 빈의 직위를 하사할 때 내리는 교서)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제주해녀문화 등을 올레드 TV의 생생한 화질로 소개한다.

또, 근현대 산업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우리나라 최초의 TV인 금성사(현 LG전자)의 ‘VD-191’도 함께 소개해, 관람객들이 올레드로 진화하는 TV의 역사도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LG전자는 ▲궁중 의상을 입고 임금이 앉던 어좌를 체험해보는 ‘어좌 포토존’ ▲근정전 내부를 360도로 촬영한 영상을 보고 숨어있는 12지신을 찾아보는 ‘360VR존’ ▲모형 어보를 직접 찍어볼 수 있는 ‘어보 체험존’ 등 관람객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즐길 거리를 마련했다.

특히, 이달 30일까지 열리는 경복궁 야간 특별관람 시간에도 전시회가 이어지기 때문에 관람객들은 고궁의 가을밤 정취와 우리 문화유산의 아름다움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추석 연휴기간에는 경복궁이 무료로 개방되기 때문에 가족이 함께 나들이 하기에도 좋다.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완벽한 블랙을 표현할 수 있다. 현존하는 TV 중 가장 자연색에 가까운 화질을 구현한다. 또 시야각이 뛰어나 좌우 어느 위치에서 보더라도 색의 변화가 없고, 여러 사람이 각자 다른 위치에서 시청해도 동일한 화질을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2015년부터 문화재청과 문화재지킴이 협약을 맺고 우리 문화재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지속적으로 알리고 있다. 해외에 흩어져 있는 우리 문화재 영상, 한국의 세계유산 사진 공모전 등을 올레드 TV의 뛰어난 화질로 보여주는 다양한 전시회를 개최한 바 있다.

LG전자 손대기 한국HE마케팅FD는 “압도적인 올레드 TV의 화질로 우리 문화 유산의 아름다움과 감동을 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