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터키 ‘아야소피아 ’ 박물관에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설치
□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박물관의 역사 소개
□ 박물관, 터키 문화의 예술적 가치를 보여줄 최고의 디스플레이로 선정
■ 영국 자선 행사에도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후원
□ 설치시 두께가 4mm미만으로 그림을 벽에 붙인듯한 모습
□ 인테리어를 돋보이게 하는 미니멀리즘 디자인
■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FD 이정석 상무, “올레드 TV의 차원이 다른 화질과 디자인을 알리는 다양한 문화 마케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강조

터키 이스탄불에 위치한 세계적 유적지 '아야소피아(Ayasofya)' 박물관을 찾은 방문객들이 'LG SIGNATURE(시그니처) 올레드 TV W'(77형)으로 아야소피아 박물관의 역사를 감상하고 있다.

LG전자가 ‘LG 올레드 TV’의 차원이 다른 화질을 알리는 글로벌 문화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터키 이스탄불에 위치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아야소피아(Ayasofya)’ 박물관에 ‘LG SIGNATURE(시그니처) 올레드 TV W’(77형)를 설치했다.

LG전자는 2015년 이 박물관에 ‘LG 올레드 TV(55형)’를 처음 설치했다. 설치 이후 2년 반 동안 약 700만명의 관광객이 박물관의 역사를 ‘LG 올레드 TV’의 뛰어난 화질로 감상했다.

아야소피아 박물관 측은 터키 문화의 예술적 가치를 생생하게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디스플레이로 다시 한 번 ‘LG 올레드 TV’를 선정했다. ‘LG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픽셀 하나하나가 정확한 색을 구현할 수 있어 문화재의 예술성을 가장 잘 표현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어느 각도에서 보아도 색의 왜곡 없이 보이는 완벽한 시야각도 단체 관광객이 많은 유적지에 최적이다.

아야소피아 박물관은 기독교와 이슬람교, 동양과 서양의 문화가 어우러져 발전해 온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198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LG전자는 영국 런던서 이달 8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열리는 자선 행사 ‘홀리데이 하우스(The Holiday House)’에도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65형)’를 설치했다. 이 행사의 수익금은 유방암 연구에 쓰인다.

행사에 참여한 인테리어 디자이너 소피 패터슨(Sophie Paterson)은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로 더욱 고급스럽고 아름다운 인테리어를 완성했다. 이 제품은 벽에 걸린 예술작품처럼 인테리어의 격을 한층 높였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설치 시 두께가 4mm가 채 안 돼,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화면 이외의 요소를 철저히 배제해 미니멀리즘 디자인이 구현한 아름다움의 극치를 보여준다.

LG전자는 ‘LG 올레드 TV’로 국내외에서 다양한 문화마케팅을 펼쳐 왔다. 5월에는 美 ‘ABT 발레단 댄서 라운지’에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설치하고, 세르비아 대형 멀티플렉스 극장에 ‘LG 올레드 TV관’을 마련했다. 9월에는 경복궁에‘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설치해 문화유산전을 열었다.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FD 이정석 상무는 “올레드 TV의 차원이 다른 화질과 디자인을 알리는 다양한 문화 마케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