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일 양사 디지털 금융사업 전략적 협력 위한 업무협약 체결
□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 등 참석
■ 새로운 디지털 금융플랫폼 추진
□ ‘LG페이’와 ‘신한카드 FAN’ 관련 기술력과 인프라 활용
□ LG 인공지능 플랫폼과 연동…스마트폰∙냉장고∙로봇∙ IoT 기기 등 다양한 제품군에 확대 적용
■ 고객 맞춤형 서비스 공동 발굴, 마케팅 관련 협력 확대
□ LG전자 인공지능 기술과 신한카드 빅데이터 분석기술 결합
□ 식품/식재료 추천 및 간편결제, 구매주기 맞춰 가전 신제품 추천 및 소모품 안내
■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있는 IT와 금융이 만나 새로운 생태계를 구축하고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과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 강조

LG전자와 신한금융그룹은 8일 서울 중구 소공로에 있는 신한카드 본사에서 LG전자 CTO(Chief Technology Officer, 최고기술책임자) 안승권 사장(왼쪽),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오른쪽)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사의 IT, 금융 분야 역량을 기반으로 디지털 금융사업에서 전략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LG전자와 신한금융그룹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새로운 금융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다.

LG전자와 신한금융그룹은 8일 서울 중구 소공로에 있는 신한카드 본사에서 LG전자 CTO(Chief Technology Officer, 최고기술책임자) 안승권 사장,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맺고 양사의 IT, 금융 분야 역량을 기반으로 디지털 금융사업에서 전략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새로운 디지털 금융플랫폼을 만들기 위해 ‘LG페이’, ‘신한카드 FAN(판)’ 등 양사의 기술력과 인프라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LG페이’는 LG전자의 모바일 결제서비스, ‘신한카드 FAN’은 신한카드의 모바일 생활금융 플랫폼이다.

양사가 구상하는 금융플랫폼은 고객이 어떤 기기를 사용하더라도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게 해준다. 이 플랫폼은 LG전자 인공지능 플랫폼과 연동되며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냉장고, 로봇, 스피커, 커넥티드카 솔루션, IoT 기기 등 다양한 제품군에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양사는 또 LG전자의 인공지능 기술, 신한카드의 빅데이터 분석기술 등을 결합해 고객 맞춤형 추천∙주문∙결제 등 새로운 서비스를 공동으로 발굴하고 마케팅 관련 협력도 강화한다.

예를 들면 새로운 서비스는 스마트 냉장고의 센서를 통해 보관중인 식품이나 식재료의 양을 스스로 인식한 후 구입해야 할 식품이나 식재료가 있으면 고객의 구입 패턴에 따라 관련 상품을 추천해 주고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게 해준다. 또, 집안에 있는 가전제품의 상태를 인식해 제품의 구매 주기에 따라 고객에게 신제품을 추천하거나 소모품 구입 방법 등을 안내하는 서비스도 가능하다.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있는 IT와 금융이 만나 새로운 생태계를 구축하고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과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