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와 유럽을 사로잡은 웹OS탑재 스마트+ TV”

■ 美 디지털트렌드, 씨넷, 트와이스 등 IT전문 매체 웹OS탑재 스마트+ TV 호평
■ 英 AV포럼, “웹OS TV는 가장 직관적이고 연결이 쉬운 스마트 TV”
■ 간편한 전환/탐색/연결 등 스마트+ TV 만의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 극찬

LG 스마트+ TV 제품 이미지  입니다.

LG전자 ‘웹OS탑재 스마트+ TV’가 최대 스마트TV 시장인 북미와 유럽을 사로잡았다. 미국과 영국의 IT전문 매체로부터 잇단 호평을 받은 것.

美 유명 IT전문 매체 ‘디지털 트렌드(Digital Trends)’는 “LG 웹OS TV 는 진정한 스마트 TV의 본질을 보여준다” 라며 “LG 웹OS TV로 인해 경쟁사들의 혁신은 계속될 것이며, 이런 노력의 최종 수혜자는 소비자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씨넷(CNET)’은 “웹 OS는 2014년 스마트 TV 시스템의 선두주자” 라며 웹OS TV의 간편함을 호평했다.

또 미국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맨즈 저널(Men’s Journal)’은 미국에서 판매중인 스마트 TV를 비교 분석하고, ‘LG 스마트+ TV’에 비교 모델 중 가장 높은 점수인 9점(10점 만점)을 부여했다.

영국의 ‘데일리 텔레그라프(The Daily Telegraph)’는 “LG 웹OS는 현재 시장에 나온 플랫폼 중 가장 세련되고 직관적인 플랫폼”이라고 평가했다. 또 AV 포럼(AV Forums)은 “웹OS TV는 가장 세련되고, 직관적이고 연결이 쉬운 스마트 TV”라며 “LG 웹OS 플랫폼은 애플리케이션간 전환과 이동이 매우 빠르다”라고 극찬했다.

LG전자는 새로운 스마트 TV전략으로 웹OS를 탑재한 스마트 TV에 플러스(+)를 붙여 ▲간편한 전환 ▲간편한 탐색 ▲간편한 연결 등 TV의 본질인 ‘간편한 사용성’을 강조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LG 웹OS 플랫폼’은 지난 3월 북미 규격인증기관인 ‘UL(Underwriter Laboratories)’과 국제 성능인증기관 ‘인터텍(Intertek)’으로부터 사용편의성 검증을 받은 바 있다.

LG전자 HE사업본부 TV사업담당 이인규 전무는 “해외 IT전문 매체들의 연이은 호평에 자부심을 느낀다” 라며 “웹OS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소프트웨어 기술력과 LG만의 하드웨어 경쟁력을 결합해 스마트+ TV시대를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