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체 스마트홈 플랫폼인 스마트씽큐의 개발자 사이트 공개
□ 파트너 개발자들에게 스마트씽큐 허브와 연동하는 통신 규칙, 프로그램 언어 등 공개
□ 개발 제품에 「Works with SmartThinQ」 로고 부여하고 LG 스마트홈 앱과 연동
■ 3대 개방 전략으로 스마트홈 생태계 확장
□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뿐 아니라 스타트업, 중소 업체까지 파트너십 범위 넓혀
□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에 파트너들의 다양한 아이디어 결합해 시너지 효과 기대
■ 일반인 대상으로 한 스마트홈 아이디어 공모전도 진행
□ 최종 수상한 5팀에게는 총 상금 7백만 원과 함께 스마트씽큐 센서 증정
■ H&A스마트솔루션BD담당 류혜정 상무 “개방화 전략을 통한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통해 스마트홈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9일 자체 스마트홈 플랫폼인 스마트씽큐의 개발자 사이트를 오픈하며 다양한 개발자들과의 협업에 나선다. 이번 개발자 사이트 오픈은 LG전자가 스마트홈 사업을 준비하며 자체 기술을 개발하거나 구글,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업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스타트업, 중소 업체 등에 이르기까지 파트너의 범위를 늘려 나간다는 데 의미가 있다. 사진은 스마트씽큐 개발자 사이트 메인 화면.

LG전자가 스마트홈 생태계 확장을 위해 개발자, 협력사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업하는 오픈 파트너십(Open Partnership)을 강화한다.

LG전자는 9일 자체 스마트홈 플랫폼인 스마트씽큐(SmartThinQ™)의 개발자 사이트(ThinQ.developer.lge.com)를 오픈했다.

사이트에 가입하는 개발자들은 LG전자의 스마트홈 파트너가 된다. LG전자는 파트너 개발자들에게 ▲스마트씽큐의 통신 규칙인 표준 프로토콜 규약 ▲프로그램 언어인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등의 정보를 공개한다.

파트너 개발자가 이 정보들을 활용해 개발한 IoT 제품은 LG전자의 스마트홈 어플리케이션 ‘스마트씽큐 앱’과 인공지능 스피커 ‘스마트씽큐 허브’와 연동한다. LG전자는 개발자들이 LG전자의 스마트홈 파트너라는 것을 알릴 수 있도록 ‘Works with SmartThinQ’ 로고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가 9일 자체 스마트홈 플랫폼인 스마트씽큐의 개발자 사이트를 오픈하며 다양한 개발자들과의 협업에 나선다. 이번 개발자 사이트 오픈은 LG전자가 스마트홈 사업을 준비하며 자체 기술을 개발하거나 구글,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업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스타트업, 중소 업체 등에 이르기까지 파트너의 범위를 늘려 나간다는 데 의미가 있다. 사진은 LG전자가 파트너 개발자들에게 부여하는 로고

이번 개발자 사이트 오픈은 LG전자가 스마트홈 사업을 준비하며 자체 기술을 개발하거나 구글,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업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스타트업, 중소 업체 등에 이르기까지 파트너의 범위를 늘려 나간다는 데 의미가 있다.

특히 LG전자는 ▲ 가전제품을 사용하는 패턴 등에 대한 빅데이터 처리 ▲자연어 처리 ▲음성인식 등으로 이뤄진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에 파트너들이 제공하는 다양한 아이디어들을 결합하면 스마트홈 분야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즉, 단순히 제품, 기기 간의 연결에 그치지 않고 고객들이 실생활에서 필요한 기능들을 가치있게 제공함으로써 진정한 의미의 스마트홈을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오픈 파트너십(Open Partnership) ▲오픈 플랫폼(Open Platform) ▲오픈 커넥티비티(Open Connectivity) 등 3대 ‘개방’ 전략을 기반으로 스마트홈 생태계를 확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