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일 ‘LG 톤 플러스 스튜디오(LG TONE+ Studio™) 국내 출시
■ 4개의 외장 스피커로 이어폰 없이도 풍성한 사운드 즐겨
□ 이어폰 혹은 외장 스피커 선택 가능
□ 하이파이 DAC과 듀얼 플레이 기능 제공
□ DTS社와 협업해 또렷하고 생생한 음질 갖춰
■ 새로운 라인업 갖춰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 영향력 강화
■ 출시 전 톤 플러스 스튜디오 사운드 체험행사에서 뜨거운 관심 받아
■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FD 손대기 담당, “새로운 라인업으로 고객 선택폭을 넓혀 세계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

LG전자가 15일 신개념 블루투스 헤드셋 ‘LG 톤 플러스 스튜디오(LG TONE+ Studio™, 모델명: HBS-W120)’를 국내 출시한다. 이 제품은 기존 LG 톤 플러스 시리즈 특유의 넥밴드 디자인에 4개의 외장 스피커를 탑재해 사용자가 이어폰을 꽂지 않아도 생생한 사운드를 들을 수 있다. 또, ‘LG 톤 플러스 스튜디오’는 고성능 하이파이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을 탑재해 원음에 가까운 음질도 제공한다.

LG전자가 15일 신개념 블루투스 헤드셋 ‘LG 톤 플러스 스튜디오(LG TONE+ Studio™, 모델명: HBS-W120)’를 국내 출시한다.

‘LG 톤 플러스 스튜디오’는 올 초 열린 CES 2017과 MWC 2017에 연이어 공개돼 큰 관심을 끌었다. 기존 LG 톤 플러스 시리즈 특유의 넥밴드 디자인에 4개의 외장 스피커를 탑재해 사용자가 이어폰을 꽂지 않아도 생생한 사운드를 들을 수 있다.

2개의 상단 스피커는 사용자의 양쪽 귀 바로 밑에 위치, 귀 주변에 입체 사운드 존(Sound Zone)을 형성한다. 사운드 존은 사용자에게 마치 콘서트 현장에 와 있는 듯한 임장감(臨場感)을 느끼게 해준다. 우퍼 역할을 하는 하단의 진동 스피커는 양쪽 쇄골을 통해 풍부한 저음을 전해 영화나 게임의 생동감을 더해준다.

또, ‘LG 톤 플러스 스튜디오’는 고성능 하이파이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을 탑재해 원음에 가까운 음질도 제공한다.

LG전자는 올해 ‘LG 톤 플러스 스튜디오’를 시작으로 다양한 라인업을 추가, 글로벌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LG 톤 플러스 스튜디오’는 출시 전 체험행사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LG전자가 지난달 21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디지털 음향 기술 전문 기업 DTS社와 함께 운영한 ‘톤 플러스 스튜디오’ 사운드 체험관에는 3일 동안 약 3천여 명의 체험객이 방문했다. 이 행사에서 체험객들은 ‘톤 플러스 스튜디오’의 4개 외장 스피커가 전달하는 생생한 사운드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보인 바 있다.

‘LG 톤 플러스 스튜디오’의 가격은 239,000원이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FD 손대기 담당은 “다양한 라인업으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