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출시 국가 전년 대비 2배로 확대, 80여 개국 소비자들에 신개념 세탁 문화 제공
□ 2015년 하반기 한국·미국에 첫 선, 2개 세탁기 결합한 ‘트윈워시’ 개념 첫 제시
□ 지난해 약 40개국 출시, 올해 유럽·중동·아프리카 등 40여 개국 추가 출시 예정
■ 한국, 미국 등에서 분리·동시 세탁에 대한 고객 니즈 충족시키며 꾸준한 인기몰이
■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류재철 전무 “전 세계의 더 많은 소비자들이 신개념 세탁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출시 국가 및 제품 라인업을 지속 확대할 것”

LG전자가 올해 LG 트윈워시 출시 국가를 전년 대비 2배로 확대해 글로벌 80여 개국 소비자들에게 신개념 세탁 문화를 선사한다. 미국 뉴저지주의 한 가전 매장에서 소비자들이 LG 트윈워시 앞에서 웃고 있다.

LG전자가 트윈워시 출시 국가를 대폭 확대하며 글로벌 세탁기 시장을 지속 선도한다.

LG전자는 2015년 트윈워시를 첫 출시한 이래 지난해까지 약 40개 국가에 트윈워시를 선보였고, 올해 40여 국가에 추가 출시한다. 전년 대비 출시 국가를 2배로 늘려, 글로벌 80여 개국의 소비자들에게 트윈워시의 신개념 세탁 문화를 선사한다.

LG전자는 2015년 하반기 한국 및 미국에 가장 먼저 트윈워시를 선보였다. 두 개의 세탁기가 합쳐진 ‘트윈워시’라는 개념을 처음 제시하며, 분리 세탁, 동시 세탁, 공간 절약, 시간 절약 등 이전까지 경험하지 못한 세탁 문화를 제공했다.

LG전자는 한국과 미국에서의 인기에 힘입어, 2015년 중국, 인도, 싱가포르, 태국 등 아시아 지역과 멕시코, 콜롬비아, 칠레 등 중남미 지역의 주요 국가를 포함한 약 40개국에 트윈워시를 출시했다.

올해 추가될 40여 국가는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태리, 브라질, 아르헨티나, UAE, 이란, 이집트, 터키 등 유럽·중남미·중동·아프리카 지역의 주요 국가들이다.

지난해 국내에서 드럼세탁기를 구매한 소비자 중 절반 이상이, 미국에선 20kg 이상 드럼세탁기 구매자 중 약 2/3이 LG 트윈워시를 선택했다. 특히 트윈워시는 미국에서 LG 드럼세탁기의 판매 성장세를 이끌며, LG전자가 미국 프리미엄 세탁기 시장을 선도하는 밑바탕이 됐다. 트윈워시는 고가 모델의 경우 약 2,500달러로 미국 주요 유통점에서 판매되는 세탁기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LG 트윈워시는 세계 최초로 드럼세탁기의 하단에 통돌이 세탁기인 미니워시를 결합한 혁신 제품이다. 사용자는 세탁기 2대 가운데 1대만 사용하거나 2대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또 트윈워시 하단에 위치한 미니워시는 기존 사용하던 드럼세탁기(2008년 이후 판매한 15kg~21kg 제품)에도 결합할 수 있어 호환성이 뛰어나다.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류재철 전무는 “트윈워시를 선보인지 어느 새 3년차를 맞았다”라며 “전 세계의 더 많은 소비자들이 신개념 세탁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출시 국가 및 제품 라인업을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