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S, 시네마 3D 기술로 울트라HD TV 대중화 주도”

■ 예약판매 3주간 900대 판매, 국내 시청 환경 고려한 49형 호응 높아
■ IPS, 시네마 3D 기술로 완성한 압도적 화질 선사

모델이 울트라HD TV 49형/55형 UB8500, 65형 UB9800 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 2014년 형 울트라HD TV가 예약판매 약 3주 만에 900대 판매를 돌파했다.

LG전자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8일까지 65/55/49형 울트라HD TV 예약판매를 진행했다. 특히, 국내 주거형태가 30평형의 비중이 높은 점을 고려해 49형 제품을 200만원대의 파격적인 가격에 내놓았다. 덕분에 49형 울트라HD TV의 예약 판매 비중은 50%에 달한다.

LG전자는 울트라HD TV를 25일부터 순차 배송한다.

LG 울트라HD TV는 IPS 패널을 적용해 색 정확도가 높고 일반 패널 탑재 TV와 달리 보는 각도가 달라져도 색 변화가 거의 없다. IPS 패널의 넓은 시야각과 빠른 응답속도는 대화면 울트라HD TV에서 큰 장점이다.

또, 시네마3D 기술을 통해 더욱 강력한 입체감과 몰입감을 선사, 완성도 높은 3D 영상을 제공한다. 풍부한 컬러 표현, 정교해진 원근감, 더 밝아진 3D 화질을 느낄 수 있다.

한편, LG전자는 84/79형의 초대형 프리미엄 울트라HD TV도 상반기 중에 출시 예정이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 김영락 담당은 “울트라HD TV 대중화의 원년을 맞아 IPS와 시네마3D 기술을 통한 압도적 화질로 시장을 선도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