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레드 풀비전(OLED FullVision)’ 대화면의 편의성 높여
□ 플로팅 바: 클릭하면 자주 쓰는 앱 모음 보여줘…숨기거나 위치 변경 가능
□ 올웨이즈 온: 화면을 켜지 않고도 자주 쓰는 기능을 손쉽게 사용
■ 누구나 사진 작가처럼 연출…쓰기 쉽게 진화한 고성능 카메라 기능
□ 전문가의 작품 사진 고르면 자동으로 카메라 설정값 똑같이 맞춰줘
■ 한층 섬세해진 감성 기능으로 사용자 중심의 UX 철학 담아
□ 미리 지정한 키워드와 목소리를 동시에 인식해 잠금 화면 해제
□ 기분에 따라 올웨이즈온 화면 구성, 전체 화면 색감 등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어
■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 “남녀노소 누구나 LG V30만의 고성능 멀티미디어 기능을 쉽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편의성과 전문성을 제공할 것”

기존 V 시리즈에서 선보인 세컨드 스크린 대신 탑재된 ‘플로팅 바(Floating Bar)’는 평소 반원 모양의 작은 아이콘이지만 클릭하면 자주 쓰는 앱을 5개까지 좌우로 펼쳐 보여준다. 화면 좌측이나 우측 위아래로 움직여 위치를 지정할 수 있으며 화면에서 보이지 않도록 숨겼다가 필요할 때 꺼내서 쓸 수도 있어 편리하다.

LG전자가 남녀노소 누구나 LG V30의 강력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한 사용자 경험(User Experience, 이하 UX)을 공개했다.

LG V30는 차원이 다른 올레드 풀비전(OLED FullVision) 디스플레이, 전문가급 고성능 카메라 등 멀티미디어 기능을 직관적으로 디자인해 처음 사용하더라도 쉽게 익숙해질 수 있게 해준다.

■ ‘올레드 풀비전(FullVision)’ 대화면의 편의성 높여

LG전자는 차원이 다른 올레드 기술로 구현한 6인치 대화면 ‘올레드 풀비전’의 진가를 느낄 수 있도록 재미와 편의 기능들을 대거 탑재했다.

기존 V 시리즈에서 선보인 세컨드 스크린1)의 편의성은 ‘플로팅 바(Floating Bar)’가 그대로 이어받았다. 세컨드 스크린 대신 탑재된 플로팅 바는 평소 반원 모양의 작은 아이콘이지만 클릭하면 자주 쓰는 앱을 5개까지 좌우로 펼쳐 보여준다. 화면 좌측이나 우측 위아래로 움직여 위치를 지정할 수 있으며 화면에서 보이지 않도록 숨겼다가 필요할 때 꺼내서 쓸 수도 있다.

최소한의 전력으로 화면이 항상 켜진 상태를 유지하는 ‘올웨이즈 온(Always-On)’은 자주 쓰는 기능을 화면을 열지 않고도 이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듣고 있는 음악 재생을 멈추거나 다음 곡을 들을 수 있고, 블루투스, 와이파이, 사진 촬영, 화면 캡처, 손전등 등 총 6가지 기능을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조정하는 것이 가능하다.

■ 누구나 사진 작가처럼 연출…쓰기 쉽게 진화한 고성능 카메라 기능

LG만의 강력한 카메라 기능은 한층 더 진화했다. V30는 스마트폰 최고 수준의 조리개 값 F1.6을 탑재하고 DSLR 등 고급 카메라에 쓰이는 글라스 렌즈를 채택했다. 최고 수준의 카메라 성능에 비해 사용은 직관적이고 간편하다.

‘전문가 모드’에서 이미 탑재된 전문가의 사진들 중 하나를 고르면 조리개 값, 화이트밸런스, 셔터스피드 등 카메라 설정값이 선택한 사진과 똑같이 세팅된다. 사진을 골라 셔터만 눌러도 사용자는 전문가가 찍은 것 같은 사진을 연출할 수 있다. LG전자는 모바일 웹사이트와 앱을 통해 V30 사용자가 전문가들의 다양한 사진을 추가로 내려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한층 섬세해진 감성 기능으로 사용자 중심의 UX 철학 담아

LG전자는 다양한 감성 기능들을 통해 사용자 중심의 UX 철학을 LG V30에 담아냈다. 나만의 키워드를 말하면 잠금화면을 해제하는 키워드 잠금해제 기능이 대표적이다. 예를 들어 화면이 꺼져있을 때에도 미리 지정해 둔 “행복한 인생!”이라는 키워드를 말하면 스마트폰이 목소리와 키워드를 함께 분석해 잠금화면을 해제한다. 얼굴인식이 어려운 어두운 환경에서도 손대지 않고 주문을 외우듯 키워드를 말하는 것만으로 스마트폰이 켜져 편리하다. 이 밖에 ▲지문으로 본인 인증을 하는 지문 인식, ▲미리 지정한 패턴대로 두드리는 노크코드, ▲스마트폰을 들어 올리며 얼굴을 비추기만 하면 잠금이 해제되는 안면인식 등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잠금화면을 열 수 있다.

LG V30의 폰 꾸미기 기능도 새로운 재미를 전달한다. 사용자는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항상 보여주는 시계의 크기나 모양을 다양하게 선택하는 것은 물론 스마트폰에 저장된 사진을 선택해 액자처럼 항상 띄워놓을 수도 있다. 디스플레이의 적록청(RGB) 값을 변경해 따뜻한 느낌부터 시원한 느낌까지 화면의 색감을 자유자재로 조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올레드 풀비전의 차원이 다른 시각적 경험과 전문가급의 카메라 성능을 직관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며 “남녀노소 누구나 LG V30만의 고성능 멀티미디어 기능을 쉽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편의성과 전문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고]
1) 세컨드 스크린: 메인 화면이 꺼져 있어도 스마트폰의 기본 상태는 물론 SNS, 문자 등 알림 정보를 항상 표시해 주는 보조 스크린이다. 메인 화면과 독자적으로 구동해 화면이 꺼져 있을 때나 멀티태스킹할 때 편리하다는 평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