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일부터 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 5개 도시에서 13개 ‘LG V30’ 체험존 운영
□ 158g의 무게와 7.3mm 두께 갖춘 얇고 가벼운 디자인, 강력한 멀티미디어 기능 등 체험
□ 이통3사 대리점, 가전 제품 판매점 등 전국 3,000여 개 매장에 ‘LG V30’ 전시
■ 밝고 선명하게 촬영하는 카메라 성능 강조한 새로운 TV 광고도 7일 공개
■ 14일부터 예약 판매 시작… 예판 고객 모두에게 구글 데이드림 뷰 증정
■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 이상규 전무 “고객들이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고 LG V30의 차별화된 가치를 지속적으로 알려 제품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킬 것”이라고 강조

LG전자는 새로운 TV 광고 2편을 7일 공개한다. 1편에서는 어둠속에 감춰진 자전거를 타고 묘기를 부리는 모습을 또렷하게 촬영한다. 2편은 역광에 가려진 서퍼의 얼굴 표정과 근육의 움직임을 LG V30로 생생하게 담는다. LG V30는 크리스털 클리어 렌즈를 탑재해 어두운 상황이나 역광에서도 보다 선명하고 생생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LG전자가 LG V30의 특장점을 직접 체험하는 기회를 마련하고, 새로운 TV 광고를 공개하는 등 사전 인기몰이에 나선다.

LG전자는 6일부터 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 5개 도시에서 13개의 ‘LG V30’ 체험존을 운영한다. 방문 고객은 ▲158g의 무게와 7.3mm의 두께를 갖춘 얇고 가벼운 디자인 ▲영화처럼 촬영하는 시네 비디오 ▲고품격 하이파이 사운드 ▲한국어 구글 어시스턴트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LG 페이 등 다양한 체험을 해볼 수 있다.

또, 방문 고객은 ▲릴레이 기능 체험 ▲무게 맞추기 ▲한국어 구글 어시스턴트로 동영상 촬영 등 다양한 이벤트와 함께 푸짐한 혜택을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LG전자는 이통3사 대리점, 가전 제품 판매점 등 전국 3,000여 개 매장 내 ‘LG V30’를 같은 날 전시한다. 제품 사전 체험 기회를 확대해 출시 시점까지 기대감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새로운 TV 광고 2편을 7일 공개한다. 1편에서는 어둠속에 감춰진 자전거를 타고 묘기를 부리는 모습을 또렷하게 촬영한다. 2편은 역광에 가려진 서퍼의 얼굴 표정과 근육의 움직임을 LG V30로 생생하게 담는다. LG V30는 크리스털 클리어 렌즈를 탑재해 어두운 상황이나 역광에서도 보다 선명하고 생생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LG전자는 체험존 운영에 이어 새로운 TV 광고 2편도 7일 공개한다. 1편에서는 어둠속에 감춰진 자전거를 타고 묘기를 부리는 모습을 또렷하게 촬영한다. 2편은 역광에 가려진 서퍼의 얼굴 표정과 근육의 움직임을 LG V30로 생생하게 담는다. LG V30는 크리스털 클리어 렌즈를 탑재해 어두운 상황이나 역광에서도 보다 선명하고 생생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LG전자는 14일부터 LG V30 예약 판매도 진행한다. 예약 구매 고객에게는 가상 세계를 실감 나게 체험할 수 있는 최신 구글 VR 헤드셋을 1,000원에 제공한다. 또 ▲분실/파손 보험료 지원 ▲LG렌탈 제품 할인 ▲10만 원 상당의 비트 피버(Beat Feaver) 게임 쿠폰 등 다양한 추가 혜택이 있다.

LG전자는 6일부터 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 5개 도시에서 13개의 ‘LG V30’ 체험존을 운영한다. 방문 고객은 158g의 무게와 7.3mm의 두께를 갖춘 얇고 가벼운 디자인, 시네 비디오, 하이파이 사운드, 한국어 구글 어시스턴트, LG 페이 등 다양한 체험을 해볼 수 있다.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 이상규 전무는 “고객들이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고 LG V30의 차별화된 가치를 지속적으로 알려 제품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달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LG V30를 공개해 관람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끌어냈다. 美 IT 전문매체 <더 버지(The Verge)>는 “다른 스마트폰에서는 볼 수 없는 아름다움을 갖췄다”며 차별화된 디자인에 대해 호평했다. 美 유력 방송사 <CNBC>는 “훌륭한 스펙들을 탑재했을 뿐만 아니라, 소비자의 목소리를 확실히 듣고 이해해 그들이 원하는 모든 것을 담아냈다”며 극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