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더운 여름 맞아 임직원 자원봉사단 760여 명이 계절특화 사회공헌활동 전개
■ 3일부터 한 달간 에어컨 무상 수리, 여름 캠프 등 진행
■ 전문기술 활용해 봉사 활동 진행하는 ‘라이프스굿 봉사단 프로’도 참여
■ 경영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 “임직원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 나눔 활동을 지속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강원도 양양에서 스쿠버 다이빙 기술을 활용해 수중 정화활동을 진행하는 '라이프스굿 봉사단 프로팀' 모습 입니다.

LG전자가 무더운 여름을 맞아 다양한 계절 특화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한다.

‘라이프스굿(Life’s Good) 임직원 자원봉사단’ 760여 명은 3일부터 한 달간 ‘시원한 여름 나기’ 봉사활동을 전개한다.

‘라이프스굿 봉사단’은 소외계층 이웃들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지체장애아동교육 시설 대상 에어컨 필터 점검 및 가전 제품 무상 수리 ▲저소득층 가정 위한 여름 물김치 담그기 ▲고아원, 한 부모 가정 자녀 대상 여름 캠프 등 개개인의 특기를 살린 참신한 봉사활동을 펼친다.

특히 전문 지식과 기술을 활용해 봉사 활동을 진행하는 봉사팀 ‘라이프스굿 봉사단 프로(Life’s Good Volunteers Pro)’는 스쿠버 다이빙 기술을 활용해 한국수중환경안전협회와 함께 마산, 양양 등에서 수중 정화활동을 진행한다.

강원도 양양군 현남면 남애리 어촌 계장 유종태씨는 “바닷 속 깊숙이 있던 폐타이어나 쓰레기를 청소 할 수 없었는데, 이번에 다이버들이 깨끗하게 정화활동을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LG전자 경영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은 “라이프스굿 봉사단의 가장 큰 의미는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진다는 점”이라며 “임직원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 나눔 활동을 지속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라이프스굿 봉사단’은 2010년부터 5년째 LG전자가 운영해 온 임직원 자원봉사단으로 현재까지 총 6,300여 명이 활동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