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캐릭터 폰 ‘아카(AKA)’로 해외 시장 공략

■ 중국, 대만, 싱가포르, 터키 등 아시아·중동 지역에 순차 출시
■ 감성적 UX 추가 탑재…최신 안드로이드 ‘롤리팝’ 업그레이드도 실시
■ ‘아카’ 캐릭터가 출연하는 애니메이션 ‘로터리파크’ 본편 공개

왼쪽부터 LG전자 대만법인 휴대폰 영업담당 Alex Hsu(알렉스 수), 대만 유명 블로거 Kimi chi(키미 치), LG전자 대만법인 휴대폰 마케팅담당 김승회 부장, LG전자 전문 모델 입니다.

LG전자가 20일부터 캐릭터 폰 ‘아카’를 중국, 대만, 싱가포르, 터키 등 아시아·중동 지역에 순차적으로 출시해 해외 시장을 공략한다.

LG전자는 해외 출시 버전에 감성적 UX(사용자경험)를 추가로 탑재한다. 해외 소비자들이 ‘눈동자 형상’ 주변에 안경, 눈썹 등 다양한 이미지로 개성에 따라 꾸밀 수 있게 했다. 또, 한국, 중국 등에서 4월부터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롤리팝(Lollipop)’ 업그레이드도 실시할 예정이다.

애니메이션 ‘라바’ 제작사로 유명한 ‘투바앤(TUBAn)’은 LG전자와 기획 단계부터 공동 개발한 애니메이션 ‘로터리파크(Rotary Park)’로 지원사격에 나선다. 국내·외 소비자들은 유튜브 웹페이지를 통해 ‘로터리파크’ 본편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소비자는 ‘아카’를 구입할 때부터 4가지 페르소나(Persona, 성격)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각각의 페르소나는 움직이는 ‘눈동자 형상’, 컬러, UX, 효과음 등이 모두 다르다.

‘아카’는 2014년 11월 국내 첫 출시돼, ‘iF 디자인 어워드 2015’에서 ‘본상(Winner)’을 수상하는 등 해외에서도 특유의 디자인으로 호평 받고 있다.

LG전자 MC 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지난 MWC 2015에서 “제품 세분화 전략을 통해, 소비자 맞춤형 특화 제품으로 신규 수요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로터리파크’ 웹페이지:

(통화 음성 메시지)난 매일 자기 전에 오빠를 생각해. 오빠를 생각하면 잠이 오거든. 그나마 오빠에게 봐줄거라곤 돈밖에 없었는데. 근데 이번에 짤렸다며? 지갑에 구멍이 나면 그 지갑은 버려야 하는 거잖아? 내 말 이해했지?
(띵똥 벨소리가 들린다)택배요~
(택배 박스에서 열쇠와 쪽지를 꺼내며)이게 뭐지? 구멍난 인생 리셋 전문?
(쪽지 속 문구와 문패를 비교하며)로터리? 맞긴 맞는 것 같은데..
(대문을 흔들며)어? 잠겼네? (열쇠를 꺼내며)아참, 이걸로 되려나?
(정원을 가로질러 걸으며)대체 누가 날 여기로 부른거지?
(무언가 움직이는 소리가 들린다) 어? 뭐야? 아휴 강아지였잖아. 안녕 못난이? 어디서 왔어? 손~ 이거 몰라? 손~ (개가 발을 내민다. 새의 발이다)으악! 이게 뭐야~ 저리가! (날아가는 개새를 보며) 내가 뭘 본거야 대체? 개새?!
(숲 속을 계속 걷는다.)이상한 새도 있고. 여긴 도대체 어떻게 된 곳이야? 헉! 곰이잖아? 쟤 뭐하는 거야? (물고기를 뜯어 먹는 곰과 남자 인어를 보며) 이런 미친! 내가 미친 건가? (곰과 남자 인어와 눈이 마주친다) 헉!

*‘로터리파크’ VPR 영상:

(쪽지 속 문구와 문패를 비교하며)로터리? (강아지 앞에 마주 앉아서) 손 이거 몰라? 손~ (숲 속을 계속 걷는다.)이상한 새도 있고. 여긴 도대체 어떻게 된 곳이야? (물고기를 뜯어 먹는 곰과 남자 인어를 보며) 이런 미친! 내가 미친 건가? (곰과 남자 인어와 눈이 마주친다) 헉!

Related Post